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3점슛 1개' 삼성, 외곽포 없어도 '높이'로 이겼다

스타뉴스
  • 잠실실내체=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1.17 20:5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골밑을 지배하며 팀 승리를 이끈 리카르도 라틀리프. /사진=KBL 제공
골밑을 지배하며 팀 승리를 이끈 리카르도 라틀리프. /사진=KBL 제공
서울 삼성 썬더스가 전주 KCC 이지스를 잡고 단독 1위 자리에 복귀했다. 만만치 않은 경기였지만, 자신들의 강점인 '높이'의 힘으로 승리를 가져왔다.

삼성은 17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정규시즌 KCC와의 2라운드 맞대결에서 82-77로 승리했다.

앞서 1라운드에서 86-72의 승리를 따냈던 삼성은 KCC를 상대로 올 시즌 2연승을 기록했다. 또한 8승 2패를 기록하며 이날 경기가 없었던 고양 오리온을 밀어내고 단독 1위가 됐다.

이날 경기 전 이상민 감독은 "우리 외곽포가 잘 되다가 동부전에서 주춤했다. 어쩔 수 없는 부분이다. 그래도 우리는 골밑이 강하다. 장점을 살려야 한다. 찬스 때 외곽에서 3~4개 정도 들어가면 쉽게 갈 수 있을 것 같다. 그렇다고 외곽을 고집하지는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딱 그대로 됐다. 강점을 제대로 살렸다. 리카르도 라틀리프(27, 199cm), 마이클 크레익(25, 188cm), 김준일(24, 201cm)로 이어지는 삼성의 인사이드는 여전히 막강했다.

라틀리프는 3쿼터가 끝나기도 전에 30점 고지를 밟았고, 김준일도 1쿼터에만 12점을 올리는 등 좋은 모습을 보였다. 크레익은 득점이 많았던 것은 아니지만, 골밑에서 라틀리프와 호흡을 맞추며 힘을 냈다. 어시스트도 적지 않았다.

결국 이날 라틀리프는 36점 11리바운드를, 김준일은 16점 3리바운드 1어시스트를 올렸고, 크레익도 8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이 3명이 60점 19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합작한 것이다. 여기에 문태영(38, 194cm)이 10점 7리바운드를 더하며 측면 지원까지 확실했다.

냉정히 말해 이날 삼성의 외곽은 침묵했다. 3쿼터까지 3점슛 시도가 5개에 불과했고, 성공은 딱 1개가 전부였다. 그것도 1쿼터에 김태술이 성공시킨 이후 좀처럼 3점포가 터지지 않았다. 지난 경기에서 무려 10개를 터뜨렸던 것과 비교하면 완전히 다른 모습이었다.

삼성은 이날 경기 전까지 3점슛 개수는 5.6개로 리그 최하위에 처져있었다. 하지만 3점슛 성공률은 34.25%로 리그 4위다. 적게 던지지만, 던졌을 때 적중률은 높았다는 의미다.

하지만 이날은 아니었다. 시도 자체도 적었고, 넣기도 힘들었다. KCC의 수비가 좋았다는 의미가 될 수도 있지만, 기본적으로 슈터가 없는 부분이 아쉬웠다.

그래도 삼성은 외곽에 집착하지 않았다. 자신들의 강점인 높이를 확실히 살렸다. 전반에 13-17로 리바운드가 뒤지기는 했지만, 3쿼터 들어 10-2로 크게 앞서며 뒤집기에 성공했다. 4쿼터에서도 마찬가지였다. 경기 내내 KCC를 압도하지는 못했지만, 높이의 우위가 있었기에 우위를 이어갔고, 승리도 품에 안을 수 있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