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진전문대, '이브와 ICT멘토링사업' 전문대 중 최고실적

머니투데이
  • 권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1.23 00: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영진 해커즈랩 작품 심사 사진
영진 해커즈랩 작품 심사 사진
영진전문대학은 차세대 IT산업을 이끌 이공계 여대생을 위한 멘토링 사업인 '이브와 ICT 멘토링' 활동 결과 전문대학 중 최고 실적으로 은상과 동상을 수상했다고 23일 밝혔다.

최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린 '이브와 ICT 멘토링 우수팀' 시상식에서 영진전문대 컴퓨터정보계열 소속 해커즈랩팀이 은상을, 몽실팀이 동상을 수상했다.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와 (사)IT여성기업인협회가 주관, 실시하는 이브와 ICT 멘토링 사업은 IT기업과 여대생이 각각 멘토와 멘티로 팀을 구성, 프로젝트 수행 과정을 통해 산업현장의 생생한 실무를 경험하며 여대생의 원활한 사회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올해 9회째를 맞았다.

올해에는 영진전문대 2개 팀을 비롯해 전국 2~4년제 대학에서 45개 팀이 선정됐고, 지난 5월 프로젝트 수행계획 발표 후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지난 10월까지 진행된 이 사업에서 멘토 IT기업과 멘티 학생들은 매월 2회 이상 오프라인 모임을 갖고, 격주·월간 단위로 활동 보고서를 제출했으며 지난 10월 수행결과 발표회 겸 평가회를 가졌다.

영진 해커즈랩팀은 미래 농업에 활용할 수 있는 수경재배 시스템을 제작하고 원격으로 관리할 수 있는 안드로이드 기반 원격 작물 재배 시스템인 '오토팜(AUTO-FARM)' 앱을 개발했다.

또 몽실팀은 마음을 전하는 목소리라는 주제로 음성을 이용한 감정 전달시스템을 구현해 고민상담, 진심어린 조언, 소통을 위한 감정표현에 활용할 수 있는 '청춘 버스(청춘들의 버킷리스트)'를 수행했다.

백성혜 해커즈랩팀장(컴퓨터정보계열)은 "IoT 분야 프로젝트를 처음 접해 다소 생소했지만, 멘토기업 도움으로 신기술을 배우며 실무를 경험할 수 있어서 졸업 후 진로에도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정호 지도교수는 "이번 활동을 학생들이 학교에서 배운 전공을 실무에 적용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 앞으로 IoT 분야 진출을 위해 적극적인 교육과 실무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지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커즈랩이 수행한 과제는 한국인터넷정보학회가 지난 5일 국민대학교에서 가진 2016년 추계학술발표대회 논문집에 등재됐을 뿐만 아니라 지난 9월 '해커스 팜(Hackers Farm)'으로 상표 출원을 마쳤고, 지난 10월 '수경재배식물을 이용한 공기정화장치'로 특허를 출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개인공매도 '60일' 논란…기관 상환도 평균 60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