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 "클린턴 e메일 스캔들 재조사 안한다"… 정적 껴안기 가속

머니투데이
  • 뉴욕=서명훈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1.23 00: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21일(현지시간) 취임후 100일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사진=대통령직인수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21일(현지시간) 취임후 100일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사진=대통령직인수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경쟁자였던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 후보의 ‘e메일 스캔들’과 ‘클린턴 재단’ 등에 대한 수사를 하지 않기로 했다. 최근 공화당 내부 경쟁자들을 국무위원으로 검토하는 등 정치 보복 대신 화해의 손길을 내미는 것과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22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고위 관계자들은 클린턴에 대한 수사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선 과정에서 트럼프 당선인은 TV토론에서 자신이 당선된다면 ‘특별 검사를 임명해 e메일 스캔들을 재조사, 클린턴을 감옥에 보내겠다’고 공언했었다.

켈리앤 콘웨이 수석 고문은 이날 MSNBC에 출연 “대통령 당선인이자 당신 정당의 대표가 취임 전에 기소를 원하지 않는다고 밝히는 것은 매우 강한 메시지와 의미를 전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트럼프 당선인이 클린턴의 치유를 도울 수 있다면 그것은 아마도 좋은 일”이라며 “클린턴은 아직 다수의 미국인이 자신을 정직하지 못하고 신뢰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는 사실에 직면해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당선인은 최근 정적은 물론 오바마 정부 인사까지 내각에 참여시키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통합 행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먼저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를 초대 국무장관으로 적극 검토하고 있다. 롬니는 대선 과정에서 트럼프를 향해 ‘사기꾼’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던 인물이다.

또한 대법관 후보로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도 거론되고 있다. 국방장관에는 제임스 매티스 전 중부군사령관이 물망에 오르고 있고 국가정보국장에는 오바마 행정부에서 일하고 있는 마이클 로저스 국가안보국 국장이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