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 자선재단, 2015년에도 자기내부거래 발생 '파문'

머니투데이
  • 뉴욕=서명훈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1.23 04: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트럼프 자선재단, 2015년에도 자기내부거래 발생 '파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운영하는 자선재단에서 2015년은 물론 그 이전에도 자기내부거래(self-dealing)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2일(현지시간) 트럼프 재단이 국세청에 이같은 내용을 보고했다고 보도했다.

자기내부거래란 공익법인이 무자격자나 내부 관계자에게 이익을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적발되면 세금을 추징당하고 처벌을 받게 된다.

하지만 트럼프 재단 보고서에는 어떤 방식으로 자기내부거래가 발생했는지, 누가 관여돼 있는 지는 언급돼 있지 않았다.

이와 관련 트럼프 측에서는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자선재단의 세금 관련 보고서가 공개되는 가이드스타에 따르면 트럼프 재단이 제출한 보고서는 법률 대리 회사에서 제출했고 정부에 제출하는 최종 보고서는 아니다.

루이지애나 주립 대학의 필 핵크니 법학 교수는 “지금 시점에 이런 문제가 발생할 경우 (기부자들의)세금 환급에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재단은 지난 2013년 이미 팜 본디 플로리다 주 법무상과 연계된 정치 그룹에 부적절한 기부를 해 문제가 됐었다. 트럼프 당선인이 직접 내야할 돈을 재단이 대신 지급했다.

이전과는 달리 트럼프가 운영하는 기업들은 재단에 60만달러 기부했다. 이를 통해 미디어 리서치 센터와 프로젝트 베리태스 등이 세금을 환급받았다.

트럼프 재단은 우크라이나 기업가에게서 15만달러를 기부받기도 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