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소니 중국 공장 매각, 노동자 파업에 난항

머니투데이
  • 최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1.23 10: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국기업으로 매각 싫다…보상금 요구

/사진=블룸버그<br>
/사진=블룸버그<br>
소니의 중국 카메라 부품 공장 매각작업이 노동자들의 반발로 난항을 겪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중국 광저우시 공장 직원이 지난 7일 소니가 공장을 중국 오필름테크에 매각한다고 발표하자 일제히 파업에 돌입했다고 23일 보도했다.

공장 매각 결정이 발표된 후 공장 직원들은 "우리는 소니의 직원이다. 파업이 싫으면 보상금을 내놔라"라는 구호를 외치며 파업에 돌입했다.

지난 10일에는 공장 출입문을 봉쇄하고 제품 출고를 늦추는 등 강경 대응으로 나갔다.

이에 소니는 납기일을 맞추기 위해 15일 경찰 투입을 요청했고, 경찰은 시위대를 진압했다. 이 과정에서 부상자도 발생했고, 시위를 주도한 11명의 직원이 체포됐다.

소니 공장 직원들은 시위 진압 후에도 공장으로 복귀하지 않고, 출근 후 업무를 보지 않는 방식으로 파업을 이어가고 있다.

직원들이 파업에 나서는 이유는 보상금 때문이라고 신문은 분석했다.

중국 노동계약법에는 "기업 명칭이나 법정 대표자, 주요 책임자, 투자자 등의 사항을 변경하는 것은 노동계약 이행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라고 규정돼 있어, 이번 파업에서 소니 측의 과실은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과거 일본 기업은 중국 노동자와 충돌 과정에서 사태의 조기 수습을 위해 보상금 카드를 사용했다. 노동자들은 이러한 사실을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유하면서 소니를 압박하고 있다는 것이다.

신문은 "중국 정부가 '양에서 질로' 산업 고도화를 표방하면서 해외 기업에 공정한 사업환경을 제공해야 하지만 현실은 멀리 있다"며 "이러한 행위가 반복되면 해외 기업의 투자가 위축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앞서 소니는 중국 카메라 부품 공장을 99억엔(약 1046억원)에 오필름테크에 매각한다고 발표했다. 계약 조건에는 공장 직원 4000명의 고용승계도 보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매각시기는 결정되지 않았다.

이 공장은 지난 2004년 AV(오디오·비디오) 기기 제조공장으로 설립돼 2012년부터 카메라 부품을 제조해왔다. 특히 스마트폰용 카메라 부품을 생산해 주요 휴대폰 사업자들에게 공급해온 공장이다.

소니는 스마트폰 시장이 포화상태에 접어들면서 카메라 부품 수요가 감소하고 중국 경기가 둔화하자, 사업 규모 축소를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