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통령 편드는 '맞불집회', 일주일만에 1/10 토막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053
  • 2016.11.26 17: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굳은 날씨 탓에 준비된 좌석도 못채워…서울역 보수집회 1만명→1천명으로 줄어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 등 보수단체 회원들은 2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대통령 퇴진에 반대하는 맞불집회를 열었다. 사진은 비를 피해 역사 내 에스컬레이터 주변으로 모여들어 구호를 외치는 모습. / 사진=김평화 기자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 등 보수단체 회원들은 2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대통령 퇴진에 반대하는 맞불집회를 열었다. 사진은 비를 피해 역사 내 에스컬레이터 주변으로 모여들어 구호를 외치는 모습. / 사진=김평화 기자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5차 주말 촛불집회를 앞둔 26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서울역에는 박 대통령 하야를 반대하는 보수단체들이 모여 맞불집회를 열었다.

궂은 날씨 탓인지 시위 열기나 참석자 규모는 지난주 같은 장소에서 열린 비슷한 집회에 크게 못 미쳤다.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 등 보수단체 회원 1000여명(경찰 추산)은 이날 서울역에서 '대통령 하야 반대 및 안보 지키기 국민대회'를 진행했다.

이들은 비를 피할 수 있는 서울역 입구 에스컬레이터를 둘러쌌다. 지나가는 행인들을 향해 "하야 반대"를 외쳤다. 시위 참가자들은 '지키자 대한민국', '하야 반대' 등의 피켓을 들고 있었다.

한 60대 여성 참가자는 "박근혜 대통령이 잘못한 게 뭐가 있냐"며 "밑에 (있는) 사람만 처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른 70대 남성 참가자는 "빨갱이(진보단체)는 대한민국에서 나가라"고 소리쳤다.

시민들 대부분 크게 개의치 않았다. 몇몇 시민들은 인상을 찌푸렸다. 광화문 촛불집회에 참석하기 위해 대전에서 KTX를 타고 서울역에서 내린 이정한씨(26)는 "도대체 (보수단체들이) 무슨 생각으로 이러고 있는지 모르겠다"며 "시끄럽고 불쾌하다"고 말했다.

자신을 일반 시민이라고 밝힌 30대 남성 김모씨는 '박근혜는 청와대에서 나가라'는 손팻말을 들고 1인시위를 벌였다. 60~70대 보수단체 회원 5~6명이 김씨에게 항의하며 언쟁이 붙기도 했지만 경찰이 막아서며 큰 충돌은 일어나지 않았다.

이날 오후 3시부터 서울역 광장에서 본 행사가 시작했지만 집회 참석자는 1000명 수준에 그쳤다. 의자 1700여개가 광장에 깔려 있었지만 썰렁했다. 일주일 전인 19일 유사한 집회 때는 경찰 추산 1만여명이 모였다.

무대에 오른 서경석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 집행위원장은 "최순실 사태는 광우병보다 심각하다"며 "이번에도 종북좌파들이 주도해 촛불시위를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서 위원장은 "언론이 난리 치니까 국민들이 멋도 모르고 춤추고 있다"며 "대통령을 탄핵하려면 진짜 잘못했는지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심장'부터 찾은 尹-바이든…기술동맹 시대 열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