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35만 시민, 청와대 200m 앞까지 평화행진 완료(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1.26 18: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간띠'로 청와대 포위한 장면 연출
6시 본집회, 8시부터 다시 본행진

(서울=뉴스1) 차윤주 기자,박동해 기자,박승희 기자 =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운동주민센터 앞 거리에 '청와대 인간띠 잇기' 행진에 참가한 시민들이 운집해 있다. © News1 민경석 기자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운동주민센터 앞 거리에 '청와대 인간띠 잇기' 행진에 참가한 시민들이 운집해 있다. © News1 민경석 기자

2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5차 촛불집회의 사전행진이 오후 5시30분쯤 마무리됐다.

이날 오후 5시 기준 35만명(주최 측 추산)이 운집한 가운데 시민들은 청와대 200m 앞 청운효자동주민센터까지 걸어가 평화롭지만 단호하게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압박했다.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이 주최하는 이날 본집회는 오후 6시로, 이에 앞서 4개 구간에서 사전행진을 진행했다.

주최 측이 신고한 행진구간은 광화문광장에서 시작해 청와대와 가장 가까운 집회장소인 청운효자동주민센터, 430m 거리인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효자로), 새마을금고 광화문지점(자하문로), 세움아트스페이스 앞(삼청로) 등을 향하는 4개였다.

경찰은 당초 그간 청와대 경비를 위한 마지노선으로 생각해온 내자교차로까지로 행진을 제한했지만, 법원이 전날 이를 전격 허용하면서 집회(오후 5시까지)와 행진(오후 5시30분까지)이 가능하게 됐다.

오후 4시쯤 청와대를 향해 광화문을 출발한 시민들은 20여만명으로 시작해 오후 5시 35만명으로 불어났다.

이들은 "박근혜는 퇴진하라", "박근혜를 구속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경복궁을 에워쌌고, 시간이 흐르면서 차츰 '인간띠'가 청와대를 아래서 포위하는 장면이 연출됐다.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운동주민센터 앞 거리에서 150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이 집회를 갖고 있다. © News1 민경석 기자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운동주민센터 앞 거리에서 150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이 집회를 갖고 있다. © News1 민경석 기자

이날 오후 6시부터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무대에서 본집회가 진행되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후 5시50분부터 해산방송을 진행하며 행진을 끝낸 시민들에게 광화문광장으로 돌아갈 것을 요청했다.

대부분의 시민들이 광화문광장으로 돌아갔지만 일부가 남아 현재 경찰과 대치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시민들이 이동하는대로 청운효자동주민센터·정부서울청사 창성동별관 등에 세웠던 차벽을 내자교차로로 이동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든 '엄지척'…"공짜 점심은 없어" 삼성이 받은 숙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