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재용 부회장 "삼성물산 합병내용 안종범에 전달 안해"

머니투데이
  • 안재용 기자
  • 김명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2.06 17: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 출석한 기업총수들이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우측부터 허창수 전경련 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대표이사,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구본무 LG 대표이사, 손경식 CJ 대표이사)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 출석한 기업총수들이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우측부터 허창수 전경련 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대표이사,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구본무 LG 대표이사, 손경식 CJ 대표이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안종범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에게 삼성물산 합병과 관련한 의견을 전달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윤소하 정의당 의원이 "'엘리엇의 반대가 심하다는 얘기가 있다'는 내용의 안종범 전 수석의 메모가 발견됐다"며 "삼성에서 안 전 수석에게 이 같은 의견을 전달한 것 아니냐"는 질의한 것에 대한 답변이다. 윤 의원은 "엘리엇이 합병비율을 놓고 극렬하게 반대했다"며 "이것 때문에 최고위층의 도움이 필요했던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이 부회장은 "당시 엘리엇의 반대에 대한 부분은 언론에도 크게 났다"며 "국민연금 등 주주들을 저희가 설득했으며, 대통령과 독대하면서도 (삼성물산 합병건에 대해서는) 얘기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연금도 큰 주주지만 그보다 2배의 의결권을 지닌 소액주주들이 찬성하지 않았으면 합병이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주주 어느분이 중요하거나 중요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며 "열심히 노력해서 좋은 회사를 만들어 놓겠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7월7일 이 부회장과 홍완선 당시 기금운용본부장의 만남에 대해 "합병비율과 엘리엇의 반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는지" 물었고, 이 부회장은 "합병비율도 안건 중 하나였는데 엘리엇에 대해서는 얘기했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답했다.

윤 의원은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비율(1대0.35)이 어떻게 나왔는지 홍 전 본부장에게 질의했고, 홍 전 본부장은 "자본시장법에 의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홍 전 본부장은 "엘리엇이 합병관련 가처분 신청을 냈을 때 법원에서 합당한 절차로 이뤄졌다는 법원판결이 났다"고 말했다.

최광 전 국민연금 이시장은 합병비율이 적절한지에 대한 질문에 "개별 투자건에 대해서는 보고를 받을 위치에 있지 않다"며 "일체 개입을 해서도 안 되고 하지도 않았다"고 답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