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영선 의원 "삼성의 '어쩔 수 없는 사정' 진실은.."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2.06 22: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이 김종 전 차관으로부터 독일에 가서 최순실을 만나라고 이야기를 들었고, 이를 장충기 사장에게 보고했고 이 내용이 이재용 부회장에게 보고됐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국회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박상진 사장이 검찰에서 밝힌 내용"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어쩔 수 없는 사정'에 의해 최순실을 지원했다며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며 "박 사장이 최순실을 독일서 만났고, 이를 장 사장에게 보고하고 이를 이 부회장이 알고 있다는 것이 '어쩔 수 없는 사정'"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