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철도파업 72일만에 종료… 열차 운행 정상화(상보)

머니투데이
  • 송학주 기자
  • VIEW 6,393
  • 2016.12.07 13:1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한국철도공사(코레일) 노사가 지난달 7일 '성과연봉제 관련 장기파업 사태 해결을 위한 교섭'에 참석해 교섭을 진행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스1
철도노조 파업이 노사간 합의를 통해 72일만에 사실상 종료된다. 이에 따라 운행률 80%대인 열차 운행이 조만간 정상화될 전망이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7일 노조와 철도안전과 열차운행 정상화를 위해 파업사태 해결을 위한 노사합의와 올해 임금협약안을 타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9월 27일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 지 72일만의 협상타결이다.

코레일 관계자는 "노사가 정상적 노사관계와 현장안정화에 최선을 다하기로 합의했다"며 "특히 노조는 열차운행이 즉시 정상화되도록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철도노사는 정상적 노사관계 및 현장 안정화에 최선 △노동조합은 열차운행 즉시 정상화 위해 노력 △임금은 정부 지침 범위 내에서 조정 등이다.

이에 따라 철도노조는 현장 설명회 등 내부절차를 거처 빠른 시일 내에 업무에 복귀할 예정이다. 임금협약의 경우 업무복귀 후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해 최종 확정된다.

노사는 그동안 '성과연봉제' 파업사태 해소를 위해 2차례에 걸친 집중교섭을 실시했지만 현격한 입장차이로 인해 타결에 이르지 못했다. 하지만 최종적으로 지난 6~7일 이틀간 집중협의 끝에 합의를 이끌어냈다.

다만 철도노조의 현장 복귀 시점은 아직 미정이다. 열차 운행 100% 정상화까지 시간도 다소 걸릴 것으로 보인다.

철도파업이 72일째 지속되면서 전체 열차운행률은 평시의 81.5%에 머물러 승객 불편과 화물운송 차질이 이어졌다. KTX 열차와 통근열차는 평시와 같이 100% 운행하고 있지만 수도권 전철은 2052대에서 1779대로 줄어 운행률이 86.7%다.

새마을호는 52대에서 30대로 줄어 운행률이 57.7%, 무궁화호는 268대 가운데 167대만 운행해 운행률 62.3%를 보였다. 화물열차는 246대에서 108대로 줄어 운행률이 43.9%에 그쳤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