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강대 연구진, 스스로 학습·진화하는 물질 발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2.15 18: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이기진 서강대학교 물리학과 교수(오른쪽)와 이한주 박사 © News1
이기진 서강대학교 물리학과 교수(오른쪽)와 이한주 박사 © News1

국내 연구진에 의해 스스로 학습·진화하는 강자성 물질이 발견돼 인공지능 컴퓨터를 위한 차세대 메모리소자 개발이 기대되고 있다.

서강대학교는 이기진 물리학과 교수와 이한주 박사가 '강자성체가 마이크로파 신호를 기억하는 현상'을 발견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외부 마이크로파 신호를 기억하고 학습해 스스로 진화하는 메모리 현상을 가진 강자성 물질을 발견한 것으로 연구팀은 이 효과를 '멤피던스'(wave memory impedance)효과라고 설명했다.

이기진 교수는 "이 메모리 특성을 이용해 인간의 뇌구조를 모방한 신경망 컴퓨터를 개발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성과를 담은 논문은 국제 과학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지난 14일에 게재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