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감사원, 정윤회 7억원 뇌물 감사원장과 무관..."사실 아니다"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2.15 19: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감사원 전경./사진=감사원 제공
감사원 전경./사진=감사원 제공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은 15일 "박 대통령의 비선 실세인 정윤회씨가 수억원을 받고 고위공직자 인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조 전 사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부총리급 공직자의 임명과 관련해 정윤회 씨가 우리가 알기로 7억원 정도를 받았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맞느냐'는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의 질의에 "그렇게 전해 들었다. 내가 알기로는 부총리급"이라고 답했다.

우리나라 행정부의 부총리급 인사는 경제부총리와 사회부총리, 감사원장, 국회부의장(2명)이 있다. '정윤회 문건' 사건 이전부터 자리를 지키고 있는 인사는 황찬현 감사원장이다.

이에 따라 각종 포털에 황찬현 감사원장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관심이 폭증되고 있다.

감사원은 이와 관련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이 발언한 현직 부총리급 공직자가 누구인지에 대해 네이버 등 포털에 추측성 기사․댓글이 올라오고 있다"며 "그 일부는 위 공직자가 '황찬현 감사원장'이라고 추정하나 황 원장은 이러한 의혹에 대하여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고 해명했다.

감사원은 이어 "황 원장은 법관으로서 공직생활을 해 오면서 매년 재산등록을 해 왔다"며 "2013년 11월 11일부터 이틀간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해 본인의 재산, 신상 등을 검증받은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황 원장의 해명과 감사원장 임명시 인사청문회를 거친 점에 비춰 조 전 사장이 발언한 현직 부총리급 공직자는 감사원장과 전혀 무관하다"며 "이후로 명예를 손상시키는 무책임한 의혹 제기가 있는 경우 민·형사상의 법적 책임을 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