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럽마감]美 금리인상에 금융주 강세 '연중 최고 근접'

머니투데이
  • 뉴욕=서명훈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2.16 03: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럽마감]美 금리인상에 금융주 강세 '연중 최고 근접'
유럽 증시가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영향으로 은행주들이 강세를 보이면서 일제히 상승했다.

15일(현지시간) 유럽 증시에서 범유럽 지수인 스톡스600 지수는 전날보다 0.86% 상승한 358.79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1월5일 기록했던 연중 최고치 358.88에 약간 못 미치는 수준이다.

독일 DAX 지수는 1.08% 상승한 1만1366.40을, 영국 FTSE 지수는 0.72% 오른 69991.01로 마감했다. 프랑스 CAC 지수는 1.05% 상승한 4819.23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증시 상승은 금융업종이 주도했다.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기준금리를 0.25%포인트(p) 인상한데 이어 내년 세 차례 금리 인상을 예고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일반적으로 기준금리가 인상되면 금융회사들의 예대 마진이 커지고 실적도 개선된다. 도이체방크와 코메르츠방크는 각각 5.33%와 2.36% 올랐고 이에 따라 은행 업종 지수 역시 2.48% 급등했다.

반면 달러가 약 14년 만에 최고치까지 상승하면서 광산업종은 일제히 부진했다.

한편 영란은행(BOE)은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0.25%로 유지했고 현 4350억파운드 규모인 영란은행(BOE)이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이날 BOE는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종전 0.25%로 유지키로 했다고 밝혔다. 국채 매입 프로그램도 현 4350억파운드 규모를 이어가기로 했다.

BOE는 영국 산업생산이 꾸준히 늘어나는 기류를 보이겠지만 내년 초엔 다소 둔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소비자 지출이 미약하고 브렉시트로 인한 정치적 불확실성이 여전하다는 이유에서다.

물가상승률은 BOE가 목표로 하는 2%를 상회하고 올 3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0.4%를 기록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영등포~세종청사 잇는 'ITX 세종선' 무산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