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도상훈 심판위원장, 건강상의 이유로 KBO에 사의 표명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419
  • 2016.12.16 09: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도상훈 KBO 심판위원장
도상훈 KBO 심판위원장
도상훈(68) 심판위원장이 KBO(한국야구위원회)에 사의를 표명했다.

KBO 관계자는 16일 스타뉴스와의 통화에서 "도상훈 위원장이 그동안 건강이 좋지 않았다. 이러한 문제 때문에 KBO에 사임의사를 밝힌 것이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 사직서는 수리되지 않은 상태다"고 덧붙였다.

1990년부터 심판 마스크를 쓴 도 위원장은 지난 2003년을 끝으로 KBO 심판에서 퇴직한 다음 지난 2014년 1월 조종규 위원장의 뒤를 이어 심판위원장에 임명됐었다.

도 위원장의 사표가 수리된다면 KBO는 후임 인선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