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피셜] 서울 이랜드FC, 'MF 기대주' 정희웅·강상민 영입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2.16 10: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희웅(오른쪽), 강상민. /사진=서울이랜드 제공
정희웅(오른쪽), 강상민. /사진=서울이랜드 제공
베테랑과 외국인선수를 영입하며 전력 강화에 나선 서울 이랜드 FC(구단주 박성경)가 특급 신인 정희웅과 강상민 두명을 동시에 영입하며 신구 조화를 꾀한다.

정희웅은 U-19 대표팀을 거치고 현재 대학선발팀 주축 선수로서 꾸준히 한국축구의 엘리트로 성장하는 중이고 강상민은 아마추어의 정상급 팀들인 언남고와 연세대를 거치며 소속팀들의 좋은 성적에 기여한 기대주다.

정희웅은 볼 키핑과 드리블이 좋은 선수로서 팀의 10번 역할도 충분히 담당할 수 있는 실력을 지녔다는 평가고, 강상민은 패스와 킥이 좋아 후방 미드필드에서 경기를 조율하는 능력이 좋다. 서울 이랜드는 겨울 전지훈련에서 이 두 선수가 가진 장점을 더 살려 새 시즌 실전에서 곧바로 활약해주길 기대하고 있다.

정희웅 선수는 “프로에 입단해 뛴다고 하니 설레는 마음도 있지만 한편 두려운 마음도 앞선다. 하지만 신인이기 때문에 오히려 패기 넘치는 모습으로 팬들의 사랑을 받고 싶다는 마음이 강하다. 동계훈련 기간에 준비 잘 해서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 라며 소감을 밝혔고, 강상민 선수는 “프로에 입단했다는 게 실감나지 않는다. 벌써부터 긴장도 되고 걱정도 되고 설레기도 한다. 신인다운 모습이 무엇일지 여러 가지 생각이 많이 드는데 무엇보다 성실하고 끈기 있는 모습을 감독님과 선배님들 그리고 팬들에게 보여드리고 싶다.” 라며 각오를 다졌다.

박건하 감독은 “두 선수의 프로 계약을 축하하고 감독으로서 기쁘다. 어린 선수들이지만 프로에 통할 수 있는 기술과 실력을 갖추고 있다. 올 시즌에도 안태현, 김현규 선수 등이 좋은 활약을 보여주며 팀에 기여했듯이 이 두 선수도 전지훈련에서 집중적으로 자신들이 가진 장점을 더 가다듬으면 내년 시즌에 팀에 보탬이 되고 선수도 성장하는 기회가 생길 것이다.” 라며 기대감을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