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결혼정보회사 가연 "사소한 행동 변한 남친, 바람 의심된다"

머니투데이
  • 권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2.17 15: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모바일 결혼정보서비스 천만모여 회원 412명(남198·여214)을 대상으로 '연인의 바람'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미혼남녀 10명 중 7명(71%)은 연인의 바람을 의심해본 적 있었으며, 여성(71%)과 남성(70%)의 응답자 비율은 거의 비슷했다.

그렇다면 이들이 연인의 바람을 의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일까.

남성의 경우 '스킨십을 피할 때(41%)', 여성의 경우 'SNS에 내가 모르는 친구가 많아질 때(32%)' 연인의 바람이 가장 많이 의심된다고 말했다.

이어 남성의 경우 '스타일이 바뀌거나 쇼핑을 많이 하는 모습을 볼 때(28%)', 'SNS에 더 이상 내 사진을 올리지 않을 때(16%)', '나와의 약속이 아닌 다른 약속이 많아질 때(10%)', '갑자기 생각할 시간을 갖자고 할 때(3%)' 순으로 여자친구의 바람을 의심하게 된다고 답했다.

여성의 경우 '배웅 등 사소한 행동이 변했을 때(28%)', '받지 않아도 되는 전화가 늘어날 때(19%)',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자주 올릴 때(11%)', '데이트에 집중하지 않을 때(7%)' 순서로 남자친구의 변심을 직감하게 된다고 했다.

바람의 기준은 상대적으로 남성보다 여성이 더 엄격했다고 결혼정보업체 가연측은 밝혔다.

여성 응답자의 64%가 '바람의 기준'을 '정신적인 흔들림이 있을 때'라고 답변한 반면, 남성응답자의 82%는 '스킨십 등 육체적 관계가 있을 때' 바람을 피운 것이라고 말했다.

여성 응답자의 기타 답변으로는 '스킨십 등 육체적 관계가 있을 때(28%)', '주기적인 연락이 있을 때(5%)', '본격적으로 연인 사이로 발전했을 때(2%)', '기타(1%)' 등이 있었으며, 남성 응답자의 경우에는 '본격적으로 연인 사이로 발전했을 때(9%)', '주기적인 연락이 있을 때(4%)', '정신적인 흔들림이 있을 때(3%)', '기타(2%)' 순 이었다.

결혼정보업체 가연 관계자는 "바람의 기준은 개인마다 차이가 있지만, 상대방 마음을 아프게 한다는 결과는 모두 같다"며 "다른 이성을 마음에 담기 전에 연인의 마음을 헤아리려 노력하고, 합의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결혼정보회사 가연 "사소한 행동 변한 남친, 바람 의심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날벼락 위기 中 부동산…지방정부·서민이 벼랑끝으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