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생아수 역대 최저전망…80조쏟은 저출산정책에 메스

머니투데이
  • 세종=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2.29 08: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17 경제정책방향] 3자녀 이상 다자녀혜택 2자녀 가구 중심 재설계

【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통계청이 10월 출생아 수가 2000년 이래 월간기준 최저라고 밝힌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차병원 신생아실에서  간호사들이 아기들을 돌보고 있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10월 인구동향'을 보면 10월 출생아 수는 3만16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3.9%(5100명) 감소했다. 올해 1~10월 누적 출생아 수는 34만9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6.4% 줄며 역시 역대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2016.12.22.  suncho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통계청이 10월 출생아 수가 2000년 이래 월간기준 최저라고 밝힌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차병원 신생아실에서 간호사들이 아기들을 돌보고 있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10월 인구동향'을 보면 10월 출생아 수는 3만16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3.9%(5100명) 감소했다. 올해 1~10월 누적 출생아 수는 34만9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6.4% 줄며 역시 역대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2016.12.22. suncho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해 출생아 수가 역대 최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다급해진 정부는 기존 저출산 정책을 재검토하기로 했다.

정부는 29일 공개한 내년 경제정책방향에서 저출산 관련 재정사업의 추진성과와 적절성, 효과성 등을 심층 평가해 효율적인 사업추진방향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006년 이후 지금까지 3차례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을 마련했고 80조원의 재정을 투입했지만 출산율은 개선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

지난 2005년 43만 5000여명이던 출생아 수는 2014년 43만 5000명, 2015년 43만8000명을 기록했다. 올들어선 10월까지 34만 9000명에 머물고있다. 이런 추세라면 40만명 초반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할 수 있다는 것이다.

2015년 기준 합계출산율도 1.24명에 머물고 있다. 합계출산율은 15∼49세 가임여성이 평생 동안 낳는 평균 자녀수다.

이와관련 정부는 기존 저출산정책을 심층평가해 재정지출 효과에따라 정책을 개편할 방침이다.

또 결혼출산 관련 인센티브를 전수조사해 3자녀 이상 가구 중심의 다자녀 혜택을 2자녀 가구 중심으로 재설계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보건복지부는 다자녀 지원개선을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중이며 2018년 예산안부터 단계적으로 반영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밖에 일가정 양립을 위해 직장어린이집 설치 지원금을 '최대 6억원 한도 80%지원'에서 '8억원한도 90%지원'으로 상향하기로 했다.

또 그동안 신청에따라 시행하던 어린이집 평가를 모든 어린이집으로 확대하고, 공동브랜드 사용 어린이집 관리서비스업에 대한 창업자금이나 교육프로그램 개발자금을 지원하기로했다.

아울러 출산휴가 급여를 월 135만원에서 150만원으로 인상하고 남성 육아참여를 위해 분기별 남성육아휴직 우수사업장을 발굴 홍보하기로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