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바지사장' 내세워 70억원대 '카드깡' 벌인 일당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2.29 0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실내 경마장 일대에서 급전 필요한 사람 상대 17% 공제 '카드깡' 혐의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이른바 '바지사장'을 내세워 유령회사 10여곳을 세운 뒤 70억원대 '카드깡'(카드로 결제한 금액을 현금으로 돌려받는 행위)을 벌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여신전문금융업법위반 혐의로 총책 정모씨(57)를 구속하고 정씨에게 명의를 빌려준 공범 이모씨(58)와 유모씨(48) 등 2명을 형사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정씨는 2014년 5월부터 이달까지 2년여간 서울 영등포구 오락실 업장 등에서 명의대여자 13명을 모집해 17개 유령회사를 세운 혐의를 받는다. 정씨는 유령회사의 이동식 카드단말기로 75억 상당 카드깡을 한 혐의다.

앞서 이씨는 올해 10월 다른 수사기관에서 3개 법인에 대한 카드깡 혐의로 조사받고 자신이 업주인 것처럼 진술해 현재 구속 수감 중이다. 이 과정에서 이씨는 자신이 업주라고 경찰에서 진술하는 대가로 정씨로부터 1000만원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영업책 등 직원들을 고용해 서울 영등포와 강남 일대 실내 경마장 등에서 급전이 필요한 사람들을 모집했다. 예컨대 매출 100만으로 허위매출전표를 작성하고 17%를 공제한 현금 83만원을 주는 방법으로 차액을 챙겼다.

경찰 조사결과 정씨는 명의 대여자들에게 "과일가게나 전자부품 사업장을 운영하는데 세 달만 명의를 빌려주면 90만원을 주겠다"며 사업자 등록에 필요한 신분증, 등본, 인감도장 등을 받아 유령회사를 설립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정씨로부터 이동식 카드단말기를 받아 서울 시내에서 카드깡 영업을 해온 일당을 추적 수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정씨는 정사장이라는 가명과 대포폰 5대를 사용해 왔다"며 "카드깡 혐의로 구속된 이씨를 면회하는 과정에서도 다른 사람 이름을 도용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