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시즌 7호골' 손흥민의 원샷원킬, '유종의 미'를 알린 한 방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2,304
  • 2016.12.29 06:3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시즌 7호골' 손흥민의 원샷원킬, '유종의 미'를 알린 한 방
단 한 번의 슈팅으로 충분했다. 손흥민인 2016년 최종전서 골을 터트리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토트넘은 29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4시 45분 잉글랜드 햄프셔주 세인트 메리즈 스타디움에서 사우스햄튼을 상대로 '2016~17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8라운드 원정 경기서 4-1 역전승을 거뒀다.

이 승리로 토트넘은 10승(6무2패) 고지를 밟으며 승점 36점을 기록, 5위를 유지했다. 4위 아스날과의 승점 차도 1점으로 좁혔다. 반면 사우스햄튼은 6승6무6패(승점 24점)를 올리며 리그 8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이날 손흥민은 벤치서 경기를 시작했다. 지난 헐시티, 번리 전에 이어 3경기 연속 선발 제외였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과 델레 알리, 에릭센, 시소코가 팀 공격을 이끌었다.

토트넘은 전반 시작 2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으나 19분 델레 알리가 동점골을 넣었다. 이어 후반 7분 만에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손흥민에게 기회가 온 것은 후반 28분. 포체티노 감독은 시소코 대신 손흥민을 교체 투입했다. 토트넘의 첫 번째 교체 카드였다.

뭔가를 보여주기엔 다소 시간이 부족해 보였다. 하지만 손흥민에게는 한 방이 있었다. 후반 40분 후반 지역에서 에릭센의 롱패스가 상대 수비수 머리를 맞은 채 손흥민의 발 앞에 떨어졌다.

간결한 퍼스트 터치에 성공한 손흥민은 지체 없이 상대 골문 쪽으로 쇄도했다. 그리고 침착하게 페널티 박스 왼쪽 지역서 왼발로 마무리했다. 지난 3일 스완지시티와의 리그 경기서 시즌 6호골을 넣은 뒤 26일 만에 맛 본 득점포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