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AI, 수리온 기반 의무후송 전용헬기 개발 완료

머니투데이
  • 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2.29 10: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소방, 산림, 해경 등 수리온 기반 개발 중, 국산헬기 군·관용헬기 확대

KAI 수리온 기반 의무후송 전용헬기. /사진=KAI
KAI 수리온 기반 의무후송 전용헬기. /사진=KAI
한국항공우주 (24,150원 상승150 -0.6%)산업(KAI)은 29일 수리온 기반의 의무후송전용헬기를 성공적으로 개발 완료했다고 밝혔다.

2014년 8월 개발에 착수한 의무후송전용헬기는 2015년 3월 상세설계를 마치고, 올해 1월 초도비행에 성공했다. 이후 10개월간의 비행시험을 거쳐 비행 운용성 및 임무능력을 입증하고 이달 방위사업청으로부터 전투적합판정과 국방규격제정을 승인받아 개발을 완료했다.

의무후송전용헬기는 경찰청헬기, 상륙기동헬기에 이은 3번째 수리온 파생형헬기로 향후 한국군의 응급환자 구조 및 후송, 국가 재난시 의료·재난구제 지원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의무후송전용헬기는 중증환자 2명 처치 및 최대 6명의 환자 동시 수송이 가능하며 환자 인양장비인 '호이스트'(hoist)와 '산소공급장치', '의료용흡인기', '환자감시장치', '심실제세동기', '인공호흡기' 등 첨단 응급의료장비들을 탑재해 응급환자의 신속한 후송과 응급처치가 가능하도록 개발됐다.

또한 '기상 레이더', '지상충돌 경보장치' 등 비행안전 장비와 장거리 임무 수행을 위한 '보조연료탱크'등을 탑재해 산악, 도심, 도서 등의 다양한 지역과 악천후, 야간 등 극한 환경에서의 임무 수행 능력도 더욱 향상시켰다.

국내에서 의무후송전용헬기를 개발한 것은 처음이다. 전력화되면 군의 전·평시 생존성 및 회복률을 극대화해 전투능력 향상은 물론 대군 신뢰도도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육군은 지난해 5월, 응급환자 후송을 전담하는 의무후송항공대(메디온 부대)를 창설하고, 의무후송전용헬기 도입 전까지 수리온 헬기 6대에 항공후송용 응급처치장비(EMS-Kit)를 탑재해 활용하고 있다.

의무후송항공대는 지난해 8월 비무장지대(DMZ) 지뢰폭발사고와 최근 발생된 울산 예비군 훈련장 폭발 사고에서 중상을 입은 병력을 신속히 수송하는 등 군장병의 생존성을 높이고 있다.

KAI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된 의무후송전용헬기는 현재 메디온부대에서 운용되고 있는 수리온 보다 첨단화된 의료장비와 구조 임무 수행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조기 양산사업화 추진으로 하루빨리 군에 전력화돼 활약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2012년 개발 완료된 수리온은 기동헬기, 상륙기동헬기, 의무후송전용헬기 등 군 뿐만 아니라, 경찰, 소방, 산림, 해경 등 다양한 파생형 헬기로 개발돼 외국산 헬기를 대체하고 있다.

수리온은 지난해 제주소방헬기와 산림청 헬기 계약을 체결하고 개발중이며, 올해 5번째 경찰헬기 계약과 해양경찰 헬기 2대 계약으로 국내 관용헬기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이번 개발로 의무·구조 임무 성능이 입증된 수리온은 응급구조 임무로 활용되고 있는 소방헬기나 산림헬기로의 추가도입이 기대되고 있다.

KAI는 향후 2025년 까지 국내 군·관용헬기 400여대를 대체하고 300여대를 수출한다는 목표로 국내 헬기 산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산타랠리보다 중요한 고배당주…투자자들이 관심 적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