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 "러, 대선개입 해킹 보복조치…외교관 35명 추방"

머니투데이
  • 뉴욕=서명훈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2.30 06: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바마 "美, 러 행위 경각심 가져야"… 비공개 제재도 내려진 듯

美 "러, 대선개입 해킹 보복조치…외교관 35명 추방"
미국이 러시아 외교관 35명을 추방하고 러시아 정부가 소유한 시설 2곳을 폐쇄했다. 러시아가 조직적인 해킹을 통해 대선에 개입하려 한 데 대한 보복 조치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 29일(현지시간) "이번 제재는 러시아가 미국의 이익을 침해하려는 것에 대한 대응"이라며 "모든 미국인은 러시아의 행위에 대해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해킹은 러시아 고위층이 지시한 것"이라며 "이번 조치들이 러시아의 공격적인 행위에 대한 대응의 전부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는 러시아 정부 기관에 대한 보복 해킹 등 비공개 제재 조치도 함께 내려졌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먼저 국무부는 이날 워싱턴DC의 주미 러시아대사관과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에 근무하는 외교관 35명을 추방 조치했다. 국무부는 이들에게 가족과 함께 72시간 안에 미국을 떠날 것을 명령했다.

미 정부는 또 뉴욕과 메릴랜드 주에 각각 소재한 러시아 정부 소유 시설 2곳도 폐쇄했다. 30일 오후를 기해 모든 러시아 관계자들의 접근이 차단된다.

오바마 행정부는 지난 7월 민주당전국위원회(DNC) 주요 인사들의 이메일이 위키리크스에 폭로된 배후로 러시아를 의심했다. 특히 대선 기간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캠프의 선대본부장 존 포데스타의 이메일 수만 건이 수차례에 걸쳐 폭로되면서 러시아 대선개입 여부를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이달 초 중앙정보국(CIA) 등 미 정보당국은 러시아가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를 미 대통령에 당선시키기 위해 민주당에 대한 해킹을 감행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러시아의 선거 개입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이 자신의 임기 내에 서둘러 제재 조치를 가한 이유다.

트럼프 당선인은 러시아의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해 “터무니없다”고 평가했고 전날 휴가지 마라라고 리조트에서도 "정확히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아무도 모르는 상황에서 컴퓨터가 시대에 걸쳐 발전하고 있다. 우리는 우리 삶을 살 필요가 있다"며 오바마 행정부의 보복 조치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의 "목숨 걸고"…거칠어진 한마디, 어쩌다 나왔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