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버지 목졸라 살해한 비정한 30대 아들 "병 간호에 지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2.30 0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뇌졸중을 앓고 있는 아버지를 목 졸라 숨지게 한 30대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아버지를 살해한 혐의(존속 살인)로 A씨(35)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29일 오후 11시53분쯤 은평구 신사동 집에서 아버지(61)의 목을 천으로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1년 전부터 뇌졸중을 앓고 있는 아버지를 간호해왔으며 정신적, 경제적으로 힘들어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범행 후 자살을 시도했지만 실패했다. 경찰은 "A씨가 아버지를 죽이고 자신도 죽으려고 섬유유연제를 먹었는데 죽지 않아 자수했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붙잡혔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