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선행학습 광고' 학원 277곳 적발… 33곳은 특별실태조사

머니투데이
  • 최민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1.08 0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선행학습'을 앞세운 서울시 관내 학원 277곳이 적발됐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해 11월28일부터 12월31일까지 34일 간 관내 학원의 선행학습 유발 광고 행위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인 결과, 277개 학원을 적발·행정지도 했다고 8일 밝혔다. 2014년 9월12일부터 시행된 공교육 정상화 촉진 및 선행교육 규제에 관한 특별법은 학원, 교습소 또는 개인과외교습자가 선행학습을 유발하는 광고를 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서울시에 있는 입시, 보습, 외국어(성인 대상 학원 제외) 학원 전체(8670개소)의 홈페이지와 블로그를 일일이 열람하는 방법으로 이뤄졌다.

시교육청은 277개의 학원에서 선행학습 유발 광고를 하고 있는 것을 확인해 해당 광고를 삭제하도록 행정지도 했다. 지역별로는 강남서초교육지원청이 96곳으로 가장 많았고 남부교육지원청 37곳, 강서양천교육지원청 32곳 등이 행정지도를 받았다.

행정지도에 불응한 33개의 학원에 대해서는 특별 실태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강서양천교육지원청 17곳, 강남서초교육지원청 11곳, 성동광진교육지원청 5곳 등이다.

시교육청은 "중학교 자유학기제 전면 시행 2년차를 맞이해 학부모의 막연한 불안감을 이용한 선행학습 유발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학원·교습소·개인과외교습자의 선행학습 유발 행위를 지속적으로 철저히 단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