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유년 첫 주말 1067만 촛불…매주 기록경신 행진

머니투데이
  • 김민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1.08 07: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례없는 평화촛불 시위 계속…경찰 추산, 맞불시위 규모 더 커져 '논란 예상'

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11차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11차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2017년 첫 주말을 맞아 촛불시위 참가자가 1067만명(주최 추산)으로 불어났다.

한창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이 진행 중이고 탄핵 때까지 거의 매주 촛불집회가 이어진다는 점을 고려하면 당분간 기록 경신이 계속될 전망이다.

8일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에 따르면 지난해 10월29일 1차 촛불집회부터 7일 11차 집회까지 전국적으로 주최 추산 약 1067만5250명이 모였다. 서울은 868만명, 지방은 199만5250명이다.

주최 추산이 정확할 수는 없지만 이를 고려하더라도 이미 사상 최대 시위 기록을 넘어선지 오래다.

그동안 역대 최대 규모로 꼽히던 1987년 6월 항쟁(총인원 300만~500만 추정)보다 이번 촛불집회 규모가 갑절 이상이다.

경찰이 집계한 1~11차 촛불집회 참가자 수는 173만1500명이다. 경찰은 연인원을 빼고 특정 장소의 특정 순간 최대인원만 계산한다.

11차례 촛불집회 중 절정은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 표결(지난해 12월9일)을 앞둔 6차 촛불집회였다. 당시 서울에서만 170만명이, 지방에서는 62만명이 운집했다. 경찰은 서울 32만명, 지방 10만9000명으로 집계했다. 현재 방식으로 계산하기 시작한 이래 가장 많은 수치다.

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11차 촛불집회가 열린 가운데 가운데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는 소등행사가 치러지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11차 촛불집회가 열린 가운데 가운데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는 소등행사가 치러지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탄핵안이 국회를 통과한 직후인 7차 집회부터는 참가자가 다소 감소했지만 여전히 상당한 숫자의 시민들이 거리로 나오고 있다.

전날 11차 집회에서는 주최 추산으로 서울 60만명, 지방 4만3380명이 촛불을 들었다. 경찰은 서울 2만4000명, 지방 1만4000명으로 계산했다.

촛불집회가 이어지는 동안 일각에서는 주최 측 계산과 경찰 계산이 큰 차이를 보이자 경찰이 고의로 집회 규모를 축소하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경찰은 "계산방식 차이에 따른 결과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11차 집회에서 경찰이 처음으로 박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는 맞불집회 규모(서울 3만7000명)가 촛불집회(서울 2만4000명)를 넘어섰다고 밝히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퇴진행동은 직접 광화문광장 집회를 촬영한 사진을 공개하며 경찰을 비판했다. 퇴진행동 관계자는 "경찰의 집회 참가자 수 계산방식에 큰 문제가 있다"며 "계산 근거를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경찰이 촛불 흠집 내기를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