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선 앞두고 대규모 사이버 공격 가능성 높다"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1.08 15: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래부, 2017년 '제1차 ICT 정책 해우소' 개최… "범정부 차원 대비 필요"

최재유 미래부 2차관(사진 왼쪽 3번째)가 6일 국가보안기술연구소에서 지능정보사회를 선도하기 위한 '2017년 제1차 ICT 정책 해우소'를 주재하고 있다.
최재유 미래부 2차관(사진 왼쪽 3번째)가 6일 국가보안기술연구소에서 지능정보사회를 선도하기 위한 '2017년 제1차 ICT 정책 해우소'를 주재하고 있다.
올해 대통령 선거가 예정된 만큼 대규모 사이버 공격에 대비해 범정부 차원의 협력체계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래창조과학부는 6일 국가보안기술연구소에서 최재유 2차관 주재로 '제1차 정보통신기술(ICT) 정책 해우소'를 열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열린 해우소에는 국방부와 행정자치부, 경찰청, 국가정보원 등 정부기관과 한국인터넷진흥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국가보안기술연구소 등 관련 기관이 참석해 올해 예상되는 사이버 위협 사안을 공유하고 범정부 차원의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기조 발제자로 나선 전길수 한국인터넷진흥원 사이버침해대응본부장은 2009년 7월 발생한 디도스(DDOS) 공격을 예로 들며, "대선이 예정된 2017년은 어느 때보다 대규모 사이버 공격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며 "범정부 차원은 물론, 민관이 힘을 모아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방부와 경찰청 등 관련 기관은 범정부 차원의 사이버보안 강화 요구 대해 공감하고, 상시 보안점검과 예방조치 등 신속한 대응력 강화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최 차관은 "올해 첫 해우소에서는 지능정보사회의 전제조건인 사이버보안을 논의하게 됐다"며 "2017년은 대선 등 대규모 사이버공격이 우려되기 때문에 민관이 합심해 철저히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망해야 정신차리지"…車노조 '몽니'에 일자리 40만개 증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