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출입銀, 이주노동자 진료소에 4000만원 후원

머니투데이
  • 최동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1.13 07:2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올해 보건의료 사각지대에 노출된 취약계층에 의료지원 강화 예정

한국수출입은행은 사회공헌 활동인 ‘희망씨앗 프로그램’을 통해 이주노동자 무료진료소인 라파엘클리닉에 4000만원을 후원했다고 13일 밝혔다.(왼쪽부터 이덕훈 수출입은행장, 안규리 라파엘클리닉 대표) /사진제공=수출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은 사회공헌 활동인 ‘희망씨앗 프로그램’을 통해 이주노동자 무료진료소인 라파엘클리닉에 4000만원을 후원했다고 13일 밝혔다.(왼쪽부터 이덕훈 수출입은행장, 안규리 라파엘클리닉 대표) /사진제공=수출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은 사회공헌 활동인 ‘희망씨앗 프로그램’을 통해 이주노동자 무료진료소인 라파엘클리닉에 4000만원을 후원했다고 13일 밝혔다.
후원금은 이주노동자들을 위한 약품 구입과 진료소 운영 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수은 ‘희망씨앗 프로그램’은 대외 정책금융기관인 수은이 취약계층의 자립과 다문화가정·탈북민의 사회적응을 지원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특히 올해 수은은 이주노동자, 심장병 환자, 난치성질환자 등 보건의료 사각지대에 노출된 취약계층에게 의료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