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메탄올 초과 '물티슈'…"영유아 무해 100% 확신 못해"(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1.13 12: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식약처, 메탄올 기준 초과 '유한킴벌리 물티슈' 10개 제품 회수

(서울=뉴스1) 민정혜 기자 =
© News1
© News1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메탄올 허용기준을 초과해 판매 중지·회수 조치가 내려진 유한킴벌리의 물티슈 10개 제품이 영유아에게 무해하다고 확신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전기준이라고 볼 수 있는 허용기준 0.002%가 넘는 메탄올이 함유됐고, 영유아 대상 위해 평가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영유아 대상 위해 평가 없어 안전성 확신 못해"

식약처는 유한킴벌리의 '하기스 퓨어 아기 물티슈' 등 10개 물티슈 제품에서 메탄올이 허용기준을 넘는 0.003~0.004% 함유돼 판매 중지·회수한다고 13일 밝혔다.

초과된 메탄올 함유량은 성인에게 위해를 일으키는 수준은 아니지만 영유아에 대해서는 안전성을 확신할 수 없다는 게 식약처의 판단이다. 현재 물티슈에 대한 위해평가는 성인을 대상으로만 진행돼 영유아에 대한 정확한 위해도는 알 수 없다는 설명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영유아를 대상으로 한 위해평가는 윤리적 문제 때문에 따로 이뤄지지 않는다"며 "영유아는 하루에도 몇 번씩 물티슈로 피부나 여러 신체 기관을 닦는 특징이 있어 성인과 사용법이 달라 100% 안전하다고 확신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제품들은 메탄올 허용기준을 초과했고 위해도를 가늠할 수 있는 근거 자료가 없기 때문에 해당 제품을 빠르게 회수하는 게 국민 안전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된다고 봤다"고 덧붙였다.

성인을 대상으로 한 위해평가 결과, 메탄올 0.004%가 들어간 화장품을 매일 사용하고 화장품이 100% 피부에 흡수된다고 가정하더라도 건강에 위해를 미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화장품에 대한 국내 메탄올 허용기준은 비의도적으로 혼입될 가능성을 고려해 전체 함량 중 0.2% 이하로, 물티슈는 영유아 등도 사용하는 점을 감안해 0.002%로 관리하고 있다. 유럽은 메탄올 사용을 5%로 허용하고 미국은 관련 기준이 없다.


©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메탄올 함유량 확인 안된 같은 제품명 나머지 제품도 판매중지

문제가 된 10개 제품에 대한 메탄올 초과 함유는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시중 유통 중인 물티슈에 대한 메탄올 함량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확인됐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12월 중순 유한킴벌리가 제조한 물티슈에서만 메탄올이 검출된다는 사실을 통보했고 식약처는 곧바로 수거 검사를 통해 재확인 과정을 진행했다. 현재 식약처는 메탄올이 제조 과정 중 혼입된 원인에 대해 조사 중이다.

식약처는 제조번호와 사용기한이 달라 회수 대상에서 제외된 같은 제품명의 다른 상품들에 대해서도 잠정 판매중지하고 검사명령을 내렸다.

보통 생산 날짜가 다르거나 다른 공장에서 생산된 제품은 같은 제품명을 사용하더라도 제조번호와 사용기한이 다르다. 이들 제품들은 검사 결과에 따라 메탄올 함량이 기준에 적합한 경우에만 유통된다.

유한킴벌리가 제조·생산하는 12개 물티슈 중 판매중지된 10개를 제외한 '크리넥스 맑은 물티슈'와 '크리넥스 수앤수 라임물티슈'는 기준에 적합했다.

식약처는 회수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유한킴벌리 고객센터(080-010-3200)를 통해 반품과 환불받을 것을 당부했다. 회수 대상 제품은 제품명과 제조번호, 사용기한을 확인하면 알 수 있다.


©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