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바른정당 '김현아법' 추진…"비례대표 양심적 정치활동 보장할 것"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1.20 10: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김현아 의원에 '당원권 3년 정지' 징계 내린 새누리당 비판

정병국 바른정당 창당준비위원장과 이종구 정책위의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논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병국 바른정당 창당준비위원장과 이종구 정책위의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논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바른정당이 분당·탈당으로 인한 창당 과정에 동참하는 비례대표 의원이 탈당하더라도 국회의원직을 유지하는 '김현아법'을 추진한다.

황영철 바른정당 의원은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정당 전체회의에 참석해 "동일한 당내에서 분당·탈당으로 인한 창당 과정이 이뤄질 때 비례대표 의원이 동참해 탈당하더라도 의원직을 유지하는 법안을 추진하겠다"며 "비례대표 의원들도 양심적으로 정치활동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학용 의원은 "국민들 입장에서 (비례대표를) 새누리당의 올바른 면을 보고 찍었는데, 새누리당이 국민들로부터 버림받았기에 오히려 비례대표모두가 바른정당으로 오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며 "조속히 '김현아법'을 바른정당에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을 향한 거센 비판도 있었다. 하태경 의원은 "과거 2012년 통합진보당 사태 때도 혁신지도부가 정의당이 생길 때 모두 갈 수 있도록 제명 조치를 해줬다"며 "제발 통진당보다 못한 새누리당 되지 마라"고 비판했다.

정병국 창당준비위원장 역시 "새누리당 윤리위원회가 김현아 의원에게 당원권 3년 정지를 내린 것은 공당의 반민주적 폭거"라며 "징계를 내린다면 당원권 정지가 아니라 제명을 했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대재해법 시행 한국은 안가요" 외국인 임원들도 손사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