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찰청장, 필리핀 경찰에 '한인 살해' 엄중처벌 촉구

머니투데이
  • 진달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1.25 11:3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철성 청장, 공정·신속 수사 요구하는 서한 발송

19일 열린 '전국 지방경찰청장 회의'에 참석한 이철성 경찰청장/사진제공=경찰청
19일 열린 '전국 지방경찰청장 회의'에 참석한 이철성 경찰청장/사진제공=경찰청
50대 한국인 남성이 필리핀 경찰관 등에게 납치·살해당한 사건과 관련 우리 경찰청이 관련자를 엄중 처벌하라고 필리핀 경찰에 촉구했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이번 사건 수사가 지연되는 상황을 두고 로날드 델라 로사 필리핀 경찰청장에게 공정하고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는 서한을 25일 발송했다.

경찰은 다음 달 14일 김귀찬 경찰청 차장(치안정감)을 필리핀에 파견해 간담회를 열고 현지 교민들의 의견을 들을 계획이다. 필리핀 경찰청과 고위급 회담을 통해 신속한 수사와 필리핀에 한국 국민들을 대상으로 한 강력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 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다.

경찰청은 필리핀 현지에 파견한 '코리안데스크'를 통해 이번 사건 초기부터 필리핀 현지 경찰의 수사를 지원해왔다고 밝혔다. CCTV(폐쇄회로TV) 수사로 주범의 신원과 범죄 차량을 특정하고 목격자 확보 등으로 주범 검거까지 협력했다는 설명이다.

이철성 청장은 "범인들이 모두 검거돼 법의 심판을 받을 때까지 필리핀 파견 경찰주재관과 코리안데스크에서 필리핀 경찰의 수사 활동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18일 한국인 사업가 지모씨(53)가 필리핀 루손섬 중부 앙헬레스시에서 마약 관련 혐의를 날조한 현지 경찰관들에 의해 납치됐다. 필리핀 경찰관은 마닐라 케손시 경찰청 본부에서 지씨를 살해하고 이를 숨긴 채 지씨 가족에게 몸값으로 500만 페소(1억2000여만원)를 뜯어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