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진룡 "朴대통령, '노태강·진재수 좌천 무리'라 하자 역정내"

머니투데이
  • 한정수 기자
  • 김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535
  • 2017.01.25 11:2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사진=뉴스1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사진=뉴스1
박근혜 대통령이 '나쁜 사람'으로 지목한 노태강 전 문화체육관광부 체육국장과 진재수 전 문체부 체육정책과장에 대한 인사조치를 지시할 당시 역정을 냈다는 증언이 나왔다.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은 25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9회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나와 당시 상황을 상세히 밝혔다.

유 전 장관은 "2013년 8월 22일 승마협회 문제를 포함한 체육계 비리문제 대책을 대면보고하라는 지시를 받았다"며 "당시 정윤회씨의 딸인 정유라라는 선수가 있고 정윤회씨가 최순실씨의 남편이었다는 점, 최씨가 아주 오래전부터 박 대통령과 잘 알고 지냈다는 점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유 전 장관은 "오랜 고민 끝에 '옳은 것은 옳고 그른 것은 그르다'는 합의를 하고 이 같은 내용을 보고했는데 박 대통령이 수첩을 보고 노 전 국장과 진 전 과장의 이름을 거론하면서 '이 사람들은 참 나쁜 사람이라 그러더라'고 지적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에게 '과장, 국장에 대해 잘 아는 사람은 장관이니 부정확한 정보를 가지고 인사 지시를 하는 것은 무리가 따를 것이기 때문에 장관에게 맡겨달라'고 제안을 했는데 박 대통령은 역정을 내면서 인사 조치를 하라는 지시를 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차 개각’ 국정쇄신 노린 文대통령, 이번주 ‘尹징계’가 변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