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꿀빵]우리가 6개월 동안 '포켓몬 고'를 할 수 없었던 '그' 이유

머니투데이
  • 홍재의 기자
  • 이슈팀 양현대 기자
  • 김현아 기자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717
  • 2017.01.27 08: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설명왕 김꿀빵] '포켓몬 고' 둘러싼 지도 논란 총정리

[꿀빵]우리가 6개월 동안 '포켓몬 고'를 할 수 없었던 '그' 이유
작년 여름이었어. 잠을 자려 누워서 스맛폰을 켰는데 깜놀. 한국에서 안 된다던 '포켓몬 고(GO)'를 플레이했다는 사람이 있는 거야. 그것도 저~기 동쪽 끝 속초에서 말이야.(#뻥치시네)

근데 아침이 된까 분위기가 바뀌었어. 진짜 된대! 한국에서! 포켓몬고가! 된다고! 꿀빵이 참을 수 있나? 곧바로 ㄱㄱ

속초에 도착하자마자 포켓몬고를 실행해봤는데 올ㅋ 돼ㅋ 되긴 하는데... 내가 왜 바닷속에 있지??(#여긴_어디 #나는_누구) 알고보니 우리나라에선 지도가 안 뜬대. 그래서 어딜 가도 바닷속 크리.

암튼 바다를 헤엄쳐가며(?) 몬스터볼을 투척! 피카츄도 잡고 꼬부기도 잡고 다른 트레이너를 만나 눈인사도 하고. 언젠가 우리나라에도 지도가 나오는 제대로 된 포켓몬고를 할 수 있을 거야, 생각하면서 하루를 보냈어.



그로부터 6개월 후, 갑자기 '포켓몬 고'를 개발한 나이언틱에서 날아온 한 통의 메일.

'[긴급 기자회견]내일 오전 11시에 봐요'

부랴부랴 달려간 그 곳에서 나이언틱의 데니스 황 아트총괄이사는 "한국에서 포켓몬 고를 서비스하게 돼 기쁘다"면서 지금 당장 게임을 정식으로 할 수 있다고 말했지.

그러자 기자들의 질문이 빗발쳤어. "지도 때문에 지금까지 게임이 안 됐던 것 아니냐"고 말이지. 대체 어떤 지도를 썼길래 안 되던 게임이 되느냐고 말야. 데니스 황 이사는 끝까지 "공공 지도를 사용했다는 것 외에는 말할 수 없다"고 버텼어.



그런데 우리가 누구야? 하루 만에 알아냈지. '포켓몬 고'가 사용한 지도는 오픈스트리트맵이라고 하는 지도계의 위키피디아. 그거였어. 대체 뭐가 뭔 소린지 모르겠다고? 자, 지금부터 천천히 들어봐.

[꿀빵]우리가 6개월 동안 '포켓몬 고'를 할 수 없었던 '그' 이유


1. 6개월 전 '포켓몬 고'가 안 됐던 이유

'포켓몬 고'를 만든 회사는 나이언틱이라는 곳인데 원래 구글 안에 있는 사내벤처 회사였어. 그러다가 2015년에 구글로부터 독립했지.

혼자가 편해. /사진=머니투데이DB
혼자가 편해. /사진=머니투데이DB


'포켓몬 고'는 아시다시피 게이머들의 위치를 기반으로 하는 AR(증강현실) 게임이야. 내가 가는 길 주변에서 몬스터가 튀어 나오면, 난 뛰어가서 잡아야 하지. 그러려면 정확한 지도는 필수야. '포켓몬 고'는 지도계의 독보적 존재인 구글 지도를 사용했어.

문제는 구글이 서비스하는 구글지도에서 '한국' 부분은 구글이 직접 데이터를 갖고 있지 않아. 한국의 SK텔레콤이 갖고 있는 지도를 구입해서 서비스하고 있지. 구글은 이 지도 데이터를 본사로 갖고 가고 싶어 했어.(얼마를 주고 가져가려는지는 나도 모름) 근데 우리나라에는 자세한 지도를 해외로 가져가지 못하게 하는 법이 있거든.

그것 때문에 구글은 우리나라 정부에 '지도 좀 밖으로 갖고 가게 해주라'라고 요구했어. 지난해 '포켓몬고'가 출시될 때만 해도 울 정부는 노답이었거든.

기다려.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기다려.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포켓몬 고'가 구글지도를 기반으로 하는 게임이고, 구글이 지도를 본사로 들고 갈 수 없기 때문에 당연히 나이언틱은 우리나라를 게임 출시국에서 제외했지. 어찌어찌 게임을 설치하더라도 우리나라에서는 몬스터가 나타나지 않았어.

2. 6개월 전 속초만 '포켓몬 고'가 됐던 이유

근데 왜 다른 곳에서는 아예 안 되는 게임이 속초에서는 지도만 나오지 않을 뿐, 몬스터를 잡는 게 가능했냐고? 그건 나이언틱의 좀 특이한 지도 관리 때문이었어.

포켓몬 고는 전세계에서 되는 게임이잖아? 그 지도 데이터를 한꺼번에 처리한다고 생각해봐. 용량 ㄷㄷ 속도 ㄷㄷ (100GB짜리 파일 한꺼번에 받을 때를 생각해봐)

컴터가 이륙합니다!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컴터가 이륙합니다!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그래서 나이언틱은 전세계 지도를 마치 퍼즐처럼 잘라서 관리했어. 그래서 나라와 나라 사이의 경계가 무 자르듯 정확하게 잘리지 않게 됐지. 그 퍼즐 크기 자체도 컸어. 그렇게 퍼즐을 자르다 보니까 우리나라 지도의 저 위쪽 귀퉁이가 넓디 넓은 러시아 끄트머리 퍼즐 조각에 끼어 들어가게 된 거야. (#외쳐!_낄끼빠빠!)

우리 속초 짜란다 짜란다!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우리 속초 짜란다 짜란다!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게임사 입장에서는 한국의 귀퉁이가 러시아가 들어있는 퍼즐속에 들어간 게 잘 보이기나 했겠어? 보였다 하더라도 그 귀퉁이 막자고 러시아에서 게임 안 되게 할 수는 없으니까. 그래서 속초에서는 게임이 플레이 됐던 거지.

단, 한국의 지도 데이터를 갖고 있지 않기 때문에 게임 내에서도 지도는 표시되지 않았던 거고.

퍼즐 조각.
퍼즐 조각.


3. 결국 '구글 지도' 반출을 막은 정부

지난해 11월, 우리나라 정부의 발표가 있었어. 요약하면 "구글, 한국지도 못 갖고감 ㅇㅇ" 이거야. 우리나라 군사시설이나 청와대, 국정원과 같은 중요 시설이 지도 안에 표시돼 있기 때문에 위험하다는 게 이유였어.

그래도 울 정부가 다짜고짜 막았던 건 아냐. 구글에 딜을 쳤지. 지도를 갖고 나가는 건 ㅇㅋ, 그 대신에 니들이 지도 서비스할 때 군사시설, 중요시설은 삭제 바람 ㅇㅋ?(#쫌_해주라)

근데 구글은 "뭐래. 우린 그렇게 서비스 안해. 흥칫뿡"하고 거부했대. 울 정부는 "그래? ㅇㅋ"하고 "지도 가져가지마"라 했고.(#나름_쿨거래)

쏘쿨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쏘쿨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4. 6개월 만에 출시된 '포켓몬 고'

자, 정리해보자. '포켓몬 고'는 구글 지도를 기반으로 게임을 서비스한다. 근데 구글 지도를 미국 본사로 가져갈 수가 없다. 그러면 게임 개발도 할 수가 없고 그래서 한국 지역에서 게임을 제대로 출시할 수가 없다. 지금까지 정리된 건 이거야.

그런데 6개월 만에 '포켓몬 고'가 온전히 지도를 싣고 서비스를 시작했거든. 그 얘기는 모다? 모다? (쎄이 호~ 소리질뤄~)

호우!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호우!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우리나라 지도를 갖고 있다는거지. 기자들은 과연 그 지도가 어디서 났냐? 어느 지도를 가져 간거냐? 아니면 지도를 가져가지 않고도 할 수 있는 방법이 있는거냐? 그런 질문을 쏟아냈어.

우리가 알아낸 '오픈스트리트맵' 이라는 지도는 2004년 영국에서 시작한 비영리 온라인 지도 프로젝트야. 위키피디아 같은 지도라고 생각하면 돼. 어떤 회사에서 만든 지도가 아닌 아주 많은 사람들이 조금씩 고쳐가면서 만든 지도지.

이 지도는 해외에서 만들어서 해외에서 서비스하는 거라 우리나라 정부에서도 "우리나라 지도 가져나가면 안 된다니까"라고 말할 수도 없대.

[꿀빵]우리가 6개월 동안 '포켓몬 고'를 할 수 없었던 '그' 이유


자, 여기서 드는 의문 한 가지. 그럼 왜 6개월 전에는 '오픈스트리트맵'을 써서 우리나라에 출시하지 않았느냐고? 바로 이게 나이언틱의 데니스 황 이사가 아무 말도 하지 않은 이유가 아닐까?

그냥 안 했던 거지. 귀찮았거나 혹은 다른 이유였거나(#여러분의_상상)

자, 이제 좀 정리가 되었나?

지금까지 상황을 쓱 보면 분명 6개월 전에도 우리나라 게이머들이 '포켓몬 고'를 할 수 있었던 거야. 데니스 황 이사가 "우리는 구글에서 독립한 지도 얼마 되지 않았고 사람도 적어서 바빴다"고 말한 걸 보면, 우리를 '무시'했거나 '다른 의도'가 있던거다 라고 말할 수는 없겠지만.

아무튼 서운한 건 서운한 거고. 게임이 나왔으니 고향 앞으로! 하는 동안 열심히 귀요미 포켓몬들을 잡아보자고. (#포세권_개부럽)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닥? 놓지마 정신줄!" 주식투자의 가장 무서운 적, OOO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