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전자 사상 첫 200만원 터치…코스피 2080선 돌파

머니투데이
  • 하세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1.27 13: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1월 넷째주(1월23~26일) 코스피지수는 미국 뉴욕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2만선을 돌파한 뒤 삼성전자가 상장 이래 처음으로 200만원이라는 신기록을 세우면서 지수 상승폭이 강화됐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코스피지수는 전 주말보다 17.98p(0.87%) 오른 2083.59로 마감했다. 전날 삼성전자는 외국인 순매수에 힘입어 전일대비 1.27% 오른 199만5000원으로 마감했다. 나흘째 오름세였다.

이번주 코스피시장에서 외국인은 6775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은 6718억원을 순매도했다.

이번주 코스피시장에서 외국인이 가장 많이 산 주식은 삼성전자 (81,000원 보합0 0.0%)로 889억원을 순매수했다. 이어 POSCO (349,500원 상승15500 4.6%)(846억원), SK하이닉스 (128,000원 상승5000 4.1%)(600억원), 현대차 (238,500원 상승2500 1.1%)(436억원), 삼성엔지니어링 (21,200원 상승50 -0.2%)(407억원), 현대제철 (53,300원 상승2600 5.1%)(316억원) 등의 순이었다.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판 주식은 한국항공우주 (34,300원 상승200 -0.6%)로 234억원을 순매도했다. 또 SK (286,500원 상승5000 1.8%)(225억원), 호텔신라 (98,700원 상승700 -0.7%)(150억원), 삼성화재 (210,500원 상승5000 -2.3%)(109억원), 대림산업 (81,200원 상승700 0.9%)(95억원), 한국타이어 (53,600원 상승300 0.6%)(65억원) 등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기관은 이번주 코스피시장에서 SK하이닉스 (128,000원 상승5000 4.1%)를 가장 많이 사들였다. 746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삼성전기 (176,000원 상승1000 0.6%)(471억원), 한화케미칼 (45,950원 상승2200 5.0%)(149억원), SK (286,500원 상승5000 1.8%)(131억원), LG이노텍 (211,000원 상승1000 0.5%)(122억원), LG전자 (151,500원 상승1500 1.0%)(113억원) 등도 많이 사들였다.

기관이 많이 판 주식은 삼성전자 (81,000원 보합0 0.0%)로 833억원을 순매도했다. 또 현대차 (238,500원 상승2500 1.1%)(803억원), NAVER (372,500원 상승1000 -0.3%)(584억원), LG디스플레이 (22,850원 상승100 -0.4%)(478억원), 기아차 (89,800원 상승600 0.7%)(423억원), 현대제철 (53,300원 상승2600 5.1%)(321억원) 등을 순매도했다.

이번주 코스피 시장에서 가장 많이 상승한 종목은 자화전자 (21,250원 상승650 -3.0%)로 15.66% 올랐다. 이어 코오롱글로벌 (24,000원 상승50 0.2%)(14.85%), 필룩스 (3,245원 상승10 -0.3%)(14.41%), TBH글로벌 (2,810원 상승370 15.2%)(12.76%), 삼성엔지니어링 (21,200원 상승50 -0.2%)(11.63%), LG이노텍 (211,000원 상승1000 0.5%)(11.20%) 올랐다.

반면 코리아04호 (139원 상승61 -30.5%)코리아01호 (308원 상승102 -24.9%)는 각각 34.37%, 31.01%씩 떨어지며 가장 하락률이 컸다. 이어 코리아03호 (136원 상승31 -18.6%)(30.76%), 코리아02호 (203원 상승21 11.5%)(28.76%), 세기상사 (61,600원 상승1000 -1.6%)(27.57%), 한진해운 (12원 상승26 -68.4%)(25.45%)이 하락률이 높았다.



  • 하세린
    하세린 iwrite@mt.co.kr

    한 마디의 말이 들어맞지 않으면 천 마디의 말을 더 해도 소용이 없다. 그러기에 중심이 되는 한마디를 삼가서 해야 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창업주가 남긴 마지막 질문…"부자는 나쁜 사람인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