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맥빠진 '1월랠리'…3주째 하락 코스닥 610선 마감

머니투데이
  • 하세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1.27 13: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1월 넷째주(1월23~26일) 코스닥지수는 '1월랠리'가 큰 힘을 쓰지 못하면서 3주 연속 하락했다. 대형주 장세에서 당분간 코스닥 시장의 수급 공백이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닥지수는 전 주말대비 5.31포인트(0.85%) 하락한 616.81로 마감했다.

이번주 코스닥 시장에서 외국인은 329억원, 개인은 81억을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은 438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이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에스에프에이 (41,450원 상승550 -1.3%)로 118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이어 SKC코오롱PI (49,050원 상승250 0.5%)(57억원), 뉴트리바이오텍 (11,800원 상승50 -0.4%)(45억원), 메디톡스 (183,500원 상승1700 0.9%)(44억원), 파인디앤씨 (2,445원 상승35 -1.4%)(42억원), 주성엔지니어링 (13,900원 보합0 0.0%)(41억원) 등이 순매수 상위 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판 종목은 휴젤 (245,800원 상승10300 4.4%)로 197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이어 셀트리온 (276,500원 상승4500 -1.6%)(156억원), 카카오 (143,000원 상승500 0.3%)(121억원), 디오 (40,400원 상승150 -0.4%)(39억원), 서플러스글로벌 (5,680원 상승50 -0.9%)(33억원), 이오테크닉스 (110,000원 상승2200 2.0%)(32억원) 등이 뒤따랐다.

기관이 가장 많이 순매수한 종목은 CJ E&M으로 192억원어치를 샀다. 드라마 '도깨비' 효과에 따른 매수가 몰리면서 주가도 상승세를 탔다. 이어 파트론 (10,450원 상승50 -0.5%)(136억원), 휴젤 (245,800원 상승10300 4.4%)(84억원), 주성엔지니어링 (13,900원 보합0 0.0%)(81억원), 모두투어 (27,750원 상승600 -2.1%)(61억원), 실리콘웍스 (104,500원 상승1500 -1.4%)(46억원) 등이 상위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기관이 가장 많이 판 종목은 셀트리온 (276,500원 상승4500 -1.6%)으로 146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이어 서플러스글로벌 (5,680원 상승50 -0.9%)(132억원), 유바이오로직스 (38,150원 상승250 -0.7%)(110억원), 카카오 (143,000원 상승500 0.3%)(95억원), 에스엠 (50,100원 상승3000 6.4%)(62억원), 오스템임플란트 (98,100원 상승800 -0.8%)(45억원) 등의 순이었다.

이번주 코스닥시장에서 가장 많이 상승한 종목은 한빛소프트 (6,320원 상승10 0.2%)로 40.16% 올랐다. 이어 인터엠 (1,760원 상승30 -1.7%)(33.17%), 제이티 (7,890원 상승60 0.8%)(23.05%), 위즈코프 (6,680원 상승190 -2.8%)(22.49%), 아바코 (12,100원 상승150 -1.2%)(20.20%), 디비케이 (4,235원 상승85 2.0%)(19.32%) 등이었다.

가장 많이 하락한 종목은 위노바 (32원 보합0 0.0%)로 48.05% 떨어졌다. 또 에스아이티글로벌 (644원 상승27 4.4%)(32.20%), 디엠티 (3,355원 상승25 -0.7%)(26.98%), 레이젠 (18원 상승9 -33.3%)(26.63%), 피에스엠씨 (2,145원 상승25 -1.1%)(22.65%), 세한엔에스브이 (135원 상승100 -42.5%)(22.44%) 등이 크게 하락했다.



  • 하세린
    하세린 iwrite@mt.co.kr

    한 마디의 말이 들어맞지 않으면 천 마디의 말을 더 해도 소용이 없다. 그러기에 중심이 되는 한마디를 삼가서 해야 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규정 어기고 국정원 직원들 '관용헬기 시찰' 시켜준 해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