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의윤 3억-김성현 2억8천' SK, 연봉 계약 완료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1.30 10:0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SK 정의윤
SK 정의윤
SK와이번스가 30일 2017년 재계약 대상선수 51명 전원과 연봉계약을 완료했다.

먼저, 지난해 팀의 4번타자로 맹활약을 펼친 정의윤이 3억원(2016년 1억 2천만원)에 연봉 계약을 체결, 팀내 최고인상율(150%), 최고인상폭(1억8천만원)을 기록했다. 정의윤은 2016년, 프로데뷔 이후 처음으로 전 경기(144G) 출장 및 한 시즌 100타점을 달성했다. 특히, 선발 출장했던 143경기 중 141경기에서 4번타자로 출전해 타율 0.311, 27홈런을 기록했다.

이외에도 야수들 중 한 시즌 동안 꾸준한 활약을 펼쳤던 이재원, 김성현의 연봉도 인상됐다.

이재원은 2016년 포수로서 풀타임 첫 시즌을 치르면서 896 1/3(리그 3위)을 책임졌다. 140경기에 출장해 타율 0.290, 15홈런, 64타점을 기록하면서 작년 연봉 2억8천만원에서 25% 오른 3억5천만원에 연봉협상을 완료했다.

작년 시즌 2루수로 포지션을 바꾸며 공수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던 김성현은 개인 한 시즌 최다 경기 출전(138G)을 달성하며, 타율 0.319, 8홈런, 65타점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종전 1억 8천만원에서 55.6% 상승된 2억8천만원에 연봉계약을 체결했다.

투수 중에서는 부상에서 돌아와 우수한 기량을 뽐낸 박희수와 윤희상의 연봉이 올랐다. 박희수는 51경기에 나서 26세이브(4승 5패)를 올리며 평균자책점 3.29를 기록, 2013년 기록한 개인 최다세이브(24개) 기록을 갈아 치우며 활약했다. 윤희상은 23경기에서 122 2/3이닝을 던지며 9승 6패, 평균자책점 4.84로 선전했다. 17시즌 연봉은 각각 2억1천만원(2016년 1억4천만원, 50%△)과 1억5천만원(2016년 1억2천만원, 25%△)이다.

1군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준 김재현(7천만원, 75%△), 김민식(6천만원, 100%△), 최승준(6천2백만원, 47.6%△), 최정민(5천5백만원, 83.3%△)은 물론, 2016시즌 신인선수로서 큰 가능성을 보여준 김주한(5천7백만원, 111.1%△)과 김동엽(4천7백만원, 74.1%△)의 연봉도 큰 폭 올랐다.

한편, 연봉 계약을 마무리한 SK선수단은 2월 1일부터 미국 플로리다주 베로비치에 위치한 히스토릭 다저타운에서 열리는 1차 스프링캠프에 참가해 2017시즌을 위한 본격적인 담글질에 들어갈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