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늘 날씨]연휴 뒤 첫 출근길 최강 한파…바람도 '쌩쌩'

머니투데이
  • 강미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1.31 06:1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파에 '서울이 꽁꽁'/사진=뉴스1
한파에 '서울이 꽁꽁'/사진=뉴스1
연휴 뒤 첫 출근길인 오늘(31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매서운 한파가 지속될 전망이다. 서울이 아침 영하 11도로 내려가는 등 전국적으로 추위가 절정에 달하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31일 아침 기온은 서울이 영하 11도, 춘천 영하 13도까지 떨어질 전망이다.

낮부터는 기온이 조금 오르면서 서울이 영하 1도, 대구 5도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바람이 해안지방과 내륙지방 모두 강하게 불어 체감 온도는 더욱 낮아 추울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남해먼바다 0.5∼3.0m, 동해먼바다 1.0∼5.0m로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보통' 수준을 나타낼 전망이다.

아침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11도 △부산 –2도 △광주 –6도 △대구 –7도 △청주 –9도 △춘천 –13도 △강릉 -5도 △제주 0도 등이다.

낮 예상 최고기온은 △서울 –1도 △부산 9도 △광주 5도 △대구 5도 △청주 0도 △춘천 –1도 △강릉 5도 △제주 4도 등이다.

이번 추위는 수요일까지 이어지다 목요일부터 누그러질 것으로 보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