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물류 스타트업 2배 늘어…투자유치액 1086억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85
  • 2017.01.31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토부 맞춤형 지원·인재양성 집중 "첨단 물류사업 탈바꿈"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사진제공=국토교통부
물류 스타트업의 성장 속도가 가파르다.

국토교통부는 한국교통연구원 조사 결과 2015년 40개사였던 물류 스타트업이 지난해 말 기준으로 80개사로 두 배 늘었다고 31일 밝혔다.

벤처캐피탈, 엔젤투자자가 투자한 건수는 19건으로 전체 투자 규모의 7.4%를 차지했다. 투자유치액은 1086억원으로 전체의 10.9%를 차지해 스타트업 시장에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는 평가다.

초기에는 오투오(O2O) 기반 배송서비스에 국한됐으나 최근에는 무인 보관, 자동 계측, 빅데이터를 활용한 물류최적화 등 기술형 창업으로 확산되고 있다. 물류 스타트업과 유통기업, 물류기업 간 다양한 형태의 협업을 통해 틈새시장을 겨냥한 서비스도 나오고 있다.

국토부는 올해 맞춤형 지원, 융합형 인재양성, 창업환경 기반조성 등에 집중한다는 방칭이다. 예비창업자에게는 아이디어 발굴, 멘토링, 인큐베이팅 등을 통해 사업화를 지원하고 초기 창업자에게는 마케팅과 투자를 연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창의적인 신산업과 물류기술을 발굴·개발해 전통 물류산업을 첨단 물류산업으로 바꾸는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