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재경 대사 "누가 추천했는지 모르지만 사람 잘못봤다"

머니투데이
  • 박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1.31 09: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최순실 만난적 있느냐'는 질문에는 "특검서 말하겠다" 즉답 피해

유재경 주미얀마대사가 31일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날 유 대사는 미얀마 원조개발사업(ODA)에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개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받는다. /사진=뉴스1
유재경 주미얀마대사가 31일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날 유 대사는 미얀마 원조개발사업(ODA)에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개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받는다. /사진=뉴스1
유재경 주미얀마대사가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출석했다. 특검팀은 '비선실세' 최순실씨(61·구속기소)가 이권을 노리고 미얀마 공적개발원조(ODA)사업에 개입했다는 의혹과 관련, 유 대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유 대사는 31일 오전 9시5분쯤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사무실에 도착했다. 이에 앞서 유 대사는 특검 조사를 받기 위해 귀국, 이날 오전 7시40분쯤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유 대사는 최씨가 대사로 추천한 것이 맞느냐는 질문에 "지금도 누가 저를 대사에 추천했는지 알지 못한다"면서 "다만 당시 박근혜 대통령이 임명장을 주면서 한 말은 생생히 기억한다"고 말했다.

유 대사는 "박 대통령이 미얀마에 새로 문민정부가 열리고 양국간 교역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여 전통 외교관보다 신시장을 개척하고 무역을 많이 했던 경험 있는 사람을 대사로 모시는 게 좋을 것 같아서(라고 말했다)"며 "보도되는 것처럼 누군가(최순실) 저를 추천했다면 대단히 사람을 잘못 봤다는 것을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검팀은 유 대사에게 미얀마 'K타운사업'과 관련해 집중 추궁할 예정이다. 특검팀은 전일 최씨가 미얀마 공적개발원조사업 과정에서 개인적 이득을 취한 혐의를 조사하기 위해 유 대사를 소환했다고 밝힌 바 있다.

'K타운사업'은 지난해 외교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한 것으로 미얀마에 한국 기업을 알리고 제품을 전시할 수 있는 컨벤션타운을 무상으로 조성, 지원해 수출 활로를 개척하겠다는 내용을 담았다. 사업규모만 760억원에 달한다. 특검팀은 이 과정에서 최씨가 이 사업을 맡은 기업 M사의 지분을 차명으로 받아 이득을 취하려 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기업 임원 출신이 미얀마대사에 임명된 것 역시 수사 대상이다. 유 대사는 삼성전기 글로벌마케팅실장(전무)으로 근무하다가 지난해 5월 미얀마대사로 깜짝 발탁됐다. 당시 외교관 경력이 없는 민간 기업 출신이 대사로 임명되면서 주목을 받았다.

특검팀은 최씨가 유 대사 임명에 관여한 것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유 대사는 대사 임명을 받기 전 수차례 최씨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 도착에 앞서 인천공항에서 “최씨와 만난 적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유 대사는 "특검에 가서 상세히 말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최씨를 처음 만난 게 언제인지, 최씨와의 교류에 대한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최씨의 추천으로 대사가 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만일 최씨가 면접을 해 저를 뽑아서 대사로 추천했다고 하면 굉장히 사람을 잘못 봤다고 분명히 말씀드릴 수 있다"며 "나머지 내용은 특검에 가서 상세히 말하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