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문재인 "김대중-노무현은 한몸..역사를 크게 봐야"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1.31 11:4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9일 오후 설 연휴를 맞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방문해 故 노무현대통령의 묘역에 참배하고 있다. (문재인 전 대표 측 제공) 2017.1.29/뉴스1  <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9일 오후 설 연휴를 맞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방문해 故 노무현대통령의 묘역에 참배하고 있다. (문재인 전 대표 측 제공) 2017.1.2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31일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은 한 몸과 같았다"며 "그만큼 동지의식으로 단단히 결속돼(있었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여의도 한 카페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참여정부의 대북송금 특검 등 호남홀대론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문 전 대표는 "참여정부에 대해 찬반, 공과가 있을 수 있다. 사안별로 잘 했단 의견과 잘못했단 의견 있을 수 있다"면서도 "어쨌든 크게 보면 참여정부는 국민의정부를 계승한 정부"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 어느 누구도 국민의 정부, 참여정부를 구별하지 않고 합쳐서 민주정부 10년이라고 부르고, 정권교체를 통해 세번째 민주정부가 출범하길 갈망하고 있다"며 "크게 역사를 봐 나가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국민의당의 호남 관련 공세에는 "일일이 대응할 필요 있다고 생각지 않는다"며 "경쟁하는 입장에서 이런저런 공격하는 것은 누구나 그러려니 하고 예상하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