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C, 신임 단장으로 유영준 스카우트 팀장 선임

스타뉴스
  • 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1.31 14: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유영준 신임 단장.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유영준 신임 단장.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NC 다이노스가 단장과 관리본부장을 새로 임명, 2017년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NC는 31일 신임 단장에 유영준 스카우트 팀장을 선임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구단의 경영 및 사업 조직을 총괄하는 관리본부장에는 중견 법조인 김명식 변호사(사법연수원 25기)를 임명했다.

NC는 "프로야구 성장과 업무 확장에 맞춰 구단 조직을 선수단 운영/육성조직과 구단 관리/사업 조직으로 이원화하고, 각각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그 영역에 집중한다는 것이 기본 취지"라 설명했다.

유 신임 단장은 2011년 팀 창단시 스카우트로 합류, 첫 해 나성범, 이민호, 박민우부터 올해 신인 김태현, 신진호까지 지난 5년간 NC 주력 선수들의 스카우트를 담당했다. 배명고-중앙대-한국화장품에서 포수로 활약한 선수 출신으로, 현장과 소통이 원활한 것으로 기대된다.

김 본부장은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을 졸업하고, 법무법인 화현, 법무법인 넥서스 등을 거쳐 (주)네오위즈게임즈의 기획관리본부장으로 재직하는 등 법률실무 및 기업경영관리 전반에 경험이 풍부하다.

한편, 지난 5년간 구단 살림을 맡아온 배석현 전임 단장은 구단의 국제업무 담당으로, 김종문 전 운영본부장은 퓨쳐스리그 운영 담당으로 각각 자리를 옮겼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