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부산시, 2016 일자리창출 51개 기관 실적 평가

머니투데이
  • 윤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2.01 13:5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해 일자리 실적 평가해 '우수' 부서·기관 10곳 선정

부산시 일자리경제본부, 산업통상국, 신성장산업국, 여성가족국, 사회복지국, 도시계획실 등 6개 실·국이 지난해 일자리 창출 우수 부서로 선정됐다.

벡스코, 부산정보산업진흥원, 부산경제진흥원 등 3개 기관은 우수 출자·출연기관, 부산도시공사는 우수 공사·공단으로 각각 선정됐다.

부산시는 시 본청 실·국·본부와 직속 기관, 사업소 등 28개 부서(기관)를 비롯해 벡스코 등 17개 출자·출연기관, 부산도시공사 등 6개 공사·공단 등 총 51개 부서(기관)를 대상으로 2016년 일자리 창출 실적을 평가, 그 결과를 1일 발표했다.

16개 구·군에 대한 평가는 지난해 11월 시행한 '2016 일자리 창출 사업 평가 결과'로 대체했다.

평가결과, 일자리경제본부는 부산 일자리 르네상스 프로젝트를 통해 국비 37억 원과 시비 10억 원 등 47억 원을 투입해 푸드트럭 청년 창업가 지원 등 13개 사업에 1763명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또 경제본부는 현대그룹 계열 현대 글로벌 서비스를 유치해 대졸 이상 고급 일자리 1000명 창출, 한샘·하이즈항공 등 37개사 5315명의 일자리 창출 등 최근 10년 내 기업유치에 최고의 성과를 달성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산업통상국은 동남권 의·과학 산업단지조성과 유성산업 등 3개사의 신발산업 집적화 단지 입주로 2만1500명의 일자리를 창출했고 신성장산업국은 규제개선으로 IoT 융합 도시기반 서비스를 육성해 4500명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또 여성가족국은 찾아가는 현장 맞춤형 대체 인력의 여성 일자리 220명 창출, 사회복지국은 장애인 취업 지원 후견인제 운용으로 1497명의 일자리 창출, 도시계획실은 국토계획법상 일부 제조업의 공장건축면적 제한규정 개선으로 300명의 일자리를 각각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계획실은 일반주거지역 내 빵제조업과 떡의 경우 1000㎡ 미만까지 건축할 수 있도록 관련법을 개정해 지역 업체인 옵스가 공장을 이전·확장할 수 있도록 했다.

이 밖에 벡스코는 글로벌 취업 상담회 유치·취업 지원 등을 통해 청년 일자리 200명을 창출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일자리 창출 실적 평가는 적극 행정을 통한 민간 일자리 창출, 좋은 일자리 및 재정지원 일자리 창출, 일자리 창출 노력도 등 3개 분야에 대해 평가위원별 서면평가 후 최종 결정됐다.

이번 평가에서는 민선 6기 시정 운영의 제1의 가치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전 부서(기관)의 일자리 창출 의지와 분위기 조성이 목적이므로 평가 등급을 우수(20%), 보통(50%), 미흡(30%)으로 분류해 구조적으로 일자리 창출 실적이 취약한 부서(기관)를 배려했다.

시는 이번 평가 결과 시 본청 실·국·본부, 직속기관, 사업소는 부서장까지 성과연봉, 출자·출연기관과 공사·공단은 평가지표에 반영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