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반기문, 짐 던 홀가분한 표정 "불출마 번복 없다"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808
  • 2017.02.01 22: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귀갓길서 홀가분한 표정으로 소회 밝혀… "소박하게 시작해 소박하게 끝내"

대선불출마를 선언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1일 오후 서울 동작구 사당동 자택입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선불출마를 선언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1일 오후 서울 동작구 사당동 자택입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일 "소박하게 시작해 소박하게 끝냈다"며 대선 불출마 선언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불출마 결정을 번복할 일은 없다고 못 박았다.

반 전총장은 이날 밤 9시30분 서울 동작구 사당동 자택에서 기자들을 만나 "오늘 새벽 아내와 함께 다른 사람한테 기회를 주는 게 낫겠다는 결심을 했다"며 "소박한 결정이고, 소박하게 시작해 소박하게 끝낸 것"이라고 말했다.

반 전총장은 "아내와 불출마를 결정한 뒤 아무한테도 이야기하지 않았다"며 "이도운 대변인도 제가 올라가서 문장을 말할 때까지 몰랐다"고 밝혀 선언 전까지 캠프 관계자들도 불출마 결심을 몰랐다는 사실을 재차 확인했다.

이어 반 전총장은 불출마 결정을 번복할 일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언 이후 수십명께 전화드려 감사를 표현했다"며 "어떤 분들은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재고하라고도 했지만 재고 가능성은 없다"고 단언했다.

반 전총장은 자신의 '정치교체' 도전을 두고 "벽이 높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지난 10년간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한 일이 협치와 소통이어서 대한민국 어떤 지도자들보다 잘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벽이 높았고 모두들 계산하는 것 같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안 하는 경우를 보며 능력의 한계를 느꼈다"고 속마음을 밝혔다.

그는 귀국 후 제기된 각종 의혹과 논란에 대해서도 섭섭함을 표했다. 반 전총장은 "참 순수하게 소박하게 제가 한 번 시도를 해본 건데 완전히 인격말살을 당했고 그건 용납이 안된다"며 "저는 평생 제가 남의 모범이 되겠다고 살아온 사람이다. 저는 꼭 정치가 아니더라도 다른 면으로 기여할 것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확정일자 받고도 전세금 날려"…'하루차' 전세사기 왜 못막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