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황교안 "윤석열, 국정원 대선개입 수사하다 좌천된 것 아냐"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2017.02.10 1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법무장관시 국정원 대선개입 수사에 압력 가하지 않았다"

image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뉴스1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국무총리는 10일 박영수특검팀의 윤석열 검사가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을 수사하다 좌천됐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비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윤석열 검사가 좌천된 후 특검에서 맹활약중인데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의 질문에 "지금 말씀한 검사는 수사를 잘하는 검사"라며 "지금 말씀하신 사안으로 좌천된 게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황 권한대행은 "(윤석열 검사는) 그 이후에 다른 부적절한 일들이 있어서 그것으로 징계를 받았고, 그래서 원치 않는 보직으로 갔다"며 "단편적인 게 아니라 전반적인 것을 살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또 "총리는 박근혜 정부 초대 법무장관이었다. 박근혜 정권은 초기부터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에 시달렸고 신뢰도가 추락했다"며 "당시 법무장관이던 총리가 압력을 가해 수사가 미진하게 됐다는 평가가 있는데 동의하냐"고 지적했다.

이에 황 권한대행은 "지금 압력이란 게 어떤 의미인가"라며 "미진한 부분은 보완해야 하지만 가야 할 것을 가지 말라고 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