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靑 미르·K재단 위증 지시' 증언…"자발적 설립으로 하라"

머니투데이
  • 한정수 기자
  • 김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2.13 12: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경련 팀장 "재단 설립, 청와대 지시였지만…말하기 부담스러웠다"

청와대./ 사진=뉴스1
청와대./ 사진=뉴스1
청와대가 미르·K스포츠재단이 수사대상이 되자 관련자들에게 위증을 지시한 정황이 법정에서 드러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사회공헌팀장 이모씨는 13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된 최순실씨(61·구속기소)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58·구속기소)의 재판에 나와 청와대의 지시 때문에 검찰 조사에서 사실을 숨겼다고 증언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해 10월 첫 참고인 조사를 받았을 때 청와대 회의에 참석해 재단 설립을 논의한 사실을 말하지 않았다. 이후 검찰이 통화내역 등 증거를 제시하자 청와대 회의에 참석했다고 털어놨다. 검찰이 "왜 처음부터 청와대 회의에 대해 사실대로 진술하지 않았냐"고 묻자 이씨는 "그 당시 청와대에서 재단은 전경련과 기업이 자발적으로 만든 것으로 하라는 지시가 내려온 것으로 알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이씨는 첫 조사를 받으면서 이미 언론에 공개된 자료만 골라 검찰에 제출한 것도 청와대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검찰이 "이씨에 대한 1회 조사 후 압수수색을 통해 전경련에서 자료를 다수 압수했다. 1회 조사에서 왜 그런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나"라고 묻자 이씨는 "청와대를 말하는 게 부담스러워서 공개된 자료만 제출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이번 사건에 많은 사람들이 관여돼 있어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는 생각에 사실을 밝히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이씨는 최상목 전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현 기획재정부 1차관)으로부터 "1주일 안에 300억원 규모 재단을 만들어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는 등 구체적인 진술을 내놨다.

이씨는 법정에서도 최 전 비서관이 삼성, 현대차, SK 등 9개 그룹을 출연기업으로 지정했고, 최 전 비서관의 지시로 재단설립 방안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증언했다. 최 전 비서관은 "전철 연결이 잘 되는 곳이면 좋겠다"며 미르재단의 사무실 위치까지 신경썼다고 한다.

이후 김소영 전 문화체육비서관, 이수영 행정관 등이 사무실 후보지를 답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이들이) 각자 어느 곳이 마음에 든다고 얘기하면서도 본인들이 결정 못한다는 식으로 말했다"며 "다른 쪽에서 결정해줘야 한다는 식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다른 쪽이 어디였느냐"라고 묻자 "정확히 어디라고 하진 않았지만 '윗분'이나 외부인인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매그나칩서 본 국가핵심기술 구멍, OLED칩 뒷북 지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