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재경 "朴대통령 대리인 최소한 변호사법 1조 지켜라"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2.23 09: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사회정의 구현 임무에 충실하라" 비판

김재경 바른정당 의원. /사진=뉴스1
김재경 바른정당 의원. /사진=뉴스1
김재경 바른정당 의원이 23일 박근혜 대통령 측 탄핵심판 대리인단을 향해 "최소한 변호사법 1조부터 지켜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박 대통령 대리인들이 막말을 넘어 모욕과 인신공격으로 심판을 방해한다. 섞어찌개, 야쿠자 같은 막말이 난무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대리인들의 막말은) 결정이 임박하자 극단적 수구주의자의 주목이라도 끌어보겠다는 것"이라며 "대리인들은 사회정의 구현이라는 변호사법 제1조 임무에 충실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언급한 변호사법 제1조 1항은 "변호사는 기본적 인권을 옹호하고 사회정의를 실현함을 사명으로 한다"는 내용이다.

또 김 의원은 "헌법재판소가 의연한 자세로 국민여망에 부응하는 심판 내리는 데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든 '엄지척'…"공짜 점심은 없어" 삼성이 받은 숙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