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민안전처, 12개 대형 사회재난유형 선정…매월 1회 이상 훈련 실시

머니투데이
  • 이미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02 14: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하철 사고·감염병 등 유형별로 추진…소방·경찰·지자체 지원본부 대응능력 제고에 방점

국민안전처는 최근 10년간 발생빈도와 국민적 관심도가 높은 12개 대형 사회재난유형을 선정, 매월 1회 이상 집중 훈련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유형별 훈련 시기는 △지하철 사고(3월) △유해화학물질 사고(4월) △도로터널 사고(5월) △대규모해양오염 사고(6월) △철도사고(9월) △학교시설 사고(9월) △다중밀집시설화재(9월) △감염병(10월) △다중밀집건축물 붕괴(10월) △가축전염병(11월) △해양선박(11월) △대형산불(11월) 등이다.

훈련은 국민안전처가 주관하고 재난 유형별로 주관기관과 유관부처가 협업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재난 발생초기 소방·경찰, 지자체 통합재난 현장지원본부의 대응능력을 제고하는데 중점을 두고 추진할 예정이다.

또 훈련 내실을 다지기 위해 시민참여를 확대하고 대규모 피해상황을 가정해 협업 가동실태를 점검한다. 불시에 현장훈련도 실시한다.

'재난대비 훈련 전담반(TF)'을 운영해 사전에 훈련계획을 검토하고 공유해 훈련 내실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훈련 2개월 전부터 TF회의를 통해 훈련시기와 방법 등 적정성을 검토하고 민간전문가를 통해 '훈련 시나리오 작성' 등 단계별로 컨설팅도 지원한다.

특히 지금까지의 훈련 패러다임은 과거 사례분석→기획회의→지휘부 훈련→현장훈련 등 4단계였지만, 여기에 현장 원탁회의를 추가해 총 5단계로 확대·강화한다.

한편 국민안전처가 출범한 2014년 11월부터 지난해까지 월별 훈련은 총 171회 실시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월별 훈련은 전년(45회)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126회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감염병 등 사회적 관심도가 높은 12개 대형 사회재난 훈련은 월 1회 이상 40회 실시, 총 96건의 다양한 개선사항을 도출했다.

김희겸 국민안전처 재난관리실장은 "평시 재난대응 훈련을 통해 매뉴얼을 지속적으로 개선·보완해 국민 재산과 생명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 이미호
    이미호 best@mt.co.kr

    정치부(the300)와 사회부 법조팀을 거쳐 2020년 7월부터 디지털뉴스부 스토리팀에서 사회분야 기사를 맡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흠슬라 'HMM'의 실적 마법…탄력받는 3가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