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추미애 "中, 한한령으로 사드 문제 해결 못해"

머니투데이
  • 이재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03 1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추 대표는 이 자리에서 "결국 특검법이 통과되지 못하고 2월 국회가 끝나 특검 연장을 기대했던 국민들에게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며 "3월 국회에서도 특검법 통과를 위한 중단 없는 노력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스1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추 대표는 이 자리에서 "결국 특검법이 통과되지 못하고 2월 국회가 끝나 특검 연장을 기대했던 국민들에게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며 "3월 국회에서도 특검법 통과를 위한 중단 없는 노력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스1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중국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관련 보복을 강화하고 있는 것에 대해 "한한령(限韓令·한류 확산 금지 정책)으로는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당은 정부의 졸속적인 사드 추진도 반대하지만 도를 넘고 있는 중국의 태도도 단호히 반대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조치가 날로 도를 넘고 있다"며 "중국에 진출한 한국기업에 대한 디도스 공격, 수입 불허 조치는 물론 일부 (관영) 매체는 직접 영토 공격까지 거론했다"며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