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검찰 특수본 가동…특검이 못한 朴·禹·대기업 수사 주력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03 18: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종합)김수남 총장, 이영렬 지검장에 "엄정 수사" 지시…수사기록 10만 페이지 분량

서울중앙지검 청사/사진=뉴스1
서울중앙지검 청사/사진=뉴스1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한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가 재가동된다. 검찰 특수본은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마무리하지 못한 사건을 이어서 수사하게 됐다.

대검찰청은 3일 "김수남 검찰총장이 기존 특수본을 재정비해 특검에서 인계받은 사건을 차질 없이,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이 지검장에게 지시했다"고 밝혔다.

대검은 이어 "특수본은 특검에서 받은 자료를 면밀히 검토하고 조속히 수사팀을 재구성한 뒤 본격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특검은 이날 오후 7시30분쯤, 지난 90일의 수사기록을 검찰에 넘길 계획이다. 특검의 수사 자료는 모두 10만 페이지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압수물 박스 20개 분량이다. 앞서 검찰은 2만 페이지 상당의 자료를 넘긴 바 있다.

검찰 특수본은 △박근혜 대통령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SK·롯데·CJ그룹 등 대기업 수사에 주력할 방침이다. 특검이 실패한 박 대통령 대면조사, 우 전 수석 구속 수사 등을 성사시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특검은 박 대통령을 피의자로 입건만 했고, 우 전 수석의 경우 수사 완성도가 떨어진다는 이유로 사건 일체를 인계했다. 삼성 외 다른 대기업에 대한 수사는 본격적으로 벌이지 못했다.

검찰 특수본의 수사 강도는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결과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인용돼 '현직 대통령'이란 굴레에서 벗어날 경우 강제 조치도 가능해져 수사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또 우 전 수석의 경우 검찰 특수본이 받아든 최대 난제로 꼽힌다. 수사가 진행되던 민감한 시기, 김 총장과 이 지검장 등 검찰 수뇌부와 우 전 수석이 수차례 전화통화를 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검찰은 곤혹스러운 상황에 처했다.

아울러 SK·롯데·CJ그룹 등으로 수사가 확대될 경우 미르·K스포츠재단에 기금을 출연한 다른 기업들도 안심할 수 없는 터라 재계가 술렁일 것으로 보인다.

검찰 특수본은 이전과 마찬가지로 특수1부(부장검사 이원석), 형사8부(부장검사 한웅재),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손영배) 등 부서가 주축이 돼 운영될 전망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작은 구멍이 큰둑 허문다… 잘나가는 대형사들 ESG '빨간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