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문재인, '성평등 학자' 권인숙 명지대 교수 인재 영입

머니투데이
  • 김유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08 09: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설 연구소 '울림' 초대 소장…부천경찰서 고문사건 피해자이기도

권인숙 명지대 교수. /사진제공=더문캠
권인숙 명지대 교수. /사진제공=더문캠
여성학자 권인숙 명지대 방목기초교육대학 교수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경선 캠프 '더문캠'에 합류했다.


문 전 대표는 8일 권 교수의 영입 소식을 보도자료를 통해 발표하며 "권 교수는 사회적 관계에서 성폭력을 분석하고, 여성이 더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온 분"이라고 밝혔다.

권 교수는 서울대 의류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럿거스 대학교에서 여성학 석사, 클라크대학교에서 여성학 박사를 받았다. 미국 남플로리다주립대학에서 여성학 교수를 지냈으며, 2003년부터 명지대에서 여성학을 강의해왔다.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설 연구소인 '울림'의 초대 소장을 역임했고, 2004년에는 군대 내 성폭력 문제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이는 등 권력과 폭력의 관계를 깊게 연구했다. 성폭력 문제를 사회적 ‘관계’와 ‘불평등’의 문제에서 분석하고, 성 평등의 길을 찾아온 대표적인 여성학자다.

권 교수는 "강남역 사건이 여성이 처한 혐오와 폭력의 현실이었다면, 촛불의 광장은 그 대안을 보여주었다"며 "광장에서 만들어진 새로운 사회적 관계망이 정치적 관계망으로 확장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권 교수는 1986년 부천경찰서 고문사건의 피해자이기도 하다. 당시 권 교수는 고문과정에서 성적 추행을 한 형사 문귀동을 고발했지만, 검찰은 '혁명을 위해 성적 수치심을 이용한다'며 문귀동을 무혐의 처리하고 권 교수만 구속기소했다.

고인이 된 조영래 변호사, 박원순 변호사(현 서울시장) 등 166명의 변호인단이 당시 사건을 변호했으며, 1987년 민주화 운동을 촉발한 사건 중 하나였다.


권 교수는 "나 스스로가 폭력의 피해자로만 살지 않은 것처럼 지금의 여성들은 피해자가 아닌 저항하고 외치는 광장의 주인으로 자리 잡았다"면서 "문재인 후보가 페미니스트를 자처한 의지대로, 여성들의 대통령이 되는 길을 함께 찾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