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KT-NH농협생보, 헬스케어 기반 보험상품 개발한다

머니투데이
  • 김지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08 09: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기봉 NH농협생명보험 대표이사와 윤경림 KT 미래융합사업추진실장 부사장(사진 오른쪽부터) /제공=KT
서기봉 NH농협생명보험 대표이사와 윤경림 KT 미래융합사업추진실장 부사장(사진 오른쪽부터) /제공=KT
KT와 NH농협생명보험이 디지털 헬스케어 기반 보험 상품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

양사는 8일 서울 충정로 농협생명보험 사옥에서 개인 건강데이터 기반의 맞춤형 보험상품 발굴 및 핀테크, 헬스케어 등 신규 서비스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웨어러블 기기를 활용해 보험 가입자의 건강 증진을 유도하고 이를 통해 절감 가능한 보험지급 비용을 가입자에게 돌려주는 형태의 보험상품을 만들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

KT는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기술과 다년간의 헬스케어 사업으로 확보한 서비스 역량을 투입하고, NH농협생명보험은 보험상품 개발 및 마케팅 역량을 결집해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신규 서비스를 공동 개발하고 사업 확산에 협력할 예정이다.

양사는 웨어러블을 활용한 과학적 운동관리의 효과와 일반인 대상 서비스 가능성을 판단해 NH농협생명보험의 ‘보험 가입자 건강증진을 지원하는 신규 보험상품’ 개발 근거로 활용할 계획이다.

NH농협생명보험은 KT가 지난해 11월 출시한 웨어러블 기기 네오핏(NEOFIT)을 전국 농축협지점의 영업 우수사원 1000명에게 배포한 후 운동 현황을 모니터링해 높은 성과를 보인 참가자에게 선물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네오핏은 착용만 하고 있으면 24시간 활동량을 분석해 데이터를 통계로 제공해 주고 특히 100여개의 피트니스 운동 동작을 자동으로 감지해 횟수, 정확도, 부위별 운동량 정보를 제공해 준다.

윤경림 KT 미래융합사업추진실장(부사장)은 “NH농협생명보험과 협력을 통해 가입자 건강을 증진하고 경제적 혜택까지 제공할 수 있는 차세대 헬스케어 서비스 모델을 만들 계획”이라며 “KT가 가지고 있는 기술, 마케팅 역량을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