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지하철 '정시운행'서 '안전'으로 40년만에 패러다임 전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08 11: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시 안전보강대책 발표… 관리인력 대폭 확충
매뉴얼 개정, 2인승무제· 심야운행시간 조정 등 추진

(서울=뉴스1) 장우성 기자 =
서울 영등포구 신도림역에서 지하철에서 내린 시민들이 서둘러 출근을 하고 있다. 2016.9.27/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 영등포구 신도림역에서 지하철에서 내린 시민들이 서둘러 출근을 하고 있다. 2016.9.27/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지하철이 제1가치를 개통 40여년 동안 고수했던 '정시운행' 대신 '안전'으로 패러다임을 바꾼다. 이를 위해 시설, 인력, 시스템 전반에 안전기능을 대폭 보강한다.

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서울지하철 안전보강대책'을 8일 발표했다.

이번 대책에 따르면 우선 안전인력을 대폭 확보한다. 안전관리인력을 278개 역사마다 2명씩 총 556명으로 늘리고 지하철보안관 50명을 확충한다. 3월중 승강장안전문 기술인력 175명을 추가 채용하고 통합지하철공사 출범에 따른 중복업무 인력 393명도 현장부서로 전환배치한다. 서비스 중심의 역무실과 고객상담실은 모든 호선에 '안전센터'로 개편돼 안전관리부서로 운영한다.

승객과 기관사 안전에 직결되는 2인승무제도 3월부터 1년간 7호선에서 시범실시한다. 기관사와 지원인력 104명을 추가 투입한다. 현재 5~9호선은 1인승무로 운행하고 있다. 단 행정자치부가 기관사 추가 확보를 위한 총액인건비 증액을 허용하지 않으면 기관사 처우개선으로 해결할 방침이다.

◇사고 때 관제보고보다 승객안내방송 우선 실시

1월 잠실 새내역 화재사고 당시 논란이 됐던 비상매뉴얼도 안전을 최우선으로 개정한다. 승무원은 차량이 고장났을 때 관제보고보다 승객안내방송을 먼저 실시하도록 한다. 역무원, 관제사 등 역할별로 행동요령도 구체화한다.

특히 열차사고 때는 출입문을 전면개방해 승객을 차 안에 대기시키지 않고 대피를 유도한다. 전동차에 연기가 발생해도 화재와 같이 승객대피, 화재신고 조치를 취하도록 역무원 행동매뉴얼에 추가한다.

전기가 끊겨도 승객안내를 할 수 있는 무정전 방송장치를 2020년까지 2942량에 확대 도입한다. 비상시 대피요령을 담은 '시민안전 행동매뉴얼'도 제정한다.

2002년부터 실시해온 지하철 심야 연장운행시간 조정도 검토한다. 현재 평일시간대 새벽1시까지 운행 중이나 시설유지와 보수시간 확보를 위해 단축을 추진한다는 설명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자정 이후 지하철 이용률은 하루 승차인원의 0.38%에 그쳐 연간 약 61억원 규모의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

지하철 공사현장 안전관리를 위해 작업자가 안전수칙을 이행하는지 감독자가 확인해 실시간으로 사진과 동영상을 공사장 종합안전정보시스템에 기록하도록 한다. 지하철 불편사항을 신고할 수 있는 '지하철안전지킴이' 앱은 관제·역무실에 연결되는 비상버튼을 추가하는 등 업그레이드 한다.

◇안전컨트롤타워 스마트통합관제시스템 2023년까지

사물인터넷(IOT) 등 ICT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안전지하철' 시스템도 구축한다. 지능형 폐쇄회로(CC)TV, 객차혼잡도 안내, 부정승차 자동단속 등의 기능을 하게 된다.

양 지하철공사 통합 후 안전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스마트통합관제시스템'은 4월에 기본설계에 들어가 2023년까지 구축할 예정이다.

애초 계획대로 21년 이상 사용한 2~3호선 노후전동차 610량을 2022년까지 신규 차량으로 교체한다. 2014년 상왕십리역 추돌사고의 원인으로 지목된 ATO(자동열차운전장치) 시스템이 갖춰지지 않은 1,3,4호선 구형 전동차에는 일단 무선주파수(RF) 방식 제어시스템을 우선 도입한다. 노후 전차선로, 신호설비 등 노후시설도 2030년까지 개량하고 120개 노후역사 리모델링도 계속한다. 에스컬레이터, 엘리베이터 등도 정밀안전주기를 20년에서 15년으로 단축한다. 내진보강이 필요한 53.2km 구간은 2020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2030년까지 지하철 안전강화에 들어가는 7조8066억원의 예산확보에도 노력한다. 도시철도법 개정을 통한 노인 등 무임수송손실 국비지원과 노후시설보강을 위한 국비 40% 지원 등을 계속 정부에 요청할 계획이다. 행자부에 노후시설 재투자를 위한 공사채 발행 허용도 요청한다. 지하철 이용 시민이 교통복지 수혜를 받을 수 있도록 지하철공사총수입의 원가보전율도 90~95% 수준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윤준병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지하철 운영전반에 걸쳐 '안전 최우선'으로 전환하려면 무엇보다 이용승객의 안전 이해와 공감대가 바탕이 돼야 한다"며 "안전지하철을 뒷받침할 안전투자재원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